* 띄어쓰기 없이 입력해 주십시오
  > 총 도서목록 > 분야별 도서목록 > 문예·대중물 > 잊었던 맘: 김소월 시선집
       
 
 

잊었던 맘: 김소월 시선집
김소월 지음 / 이혜원 옮김
한울 / 2024-06-25 발행 / 변형국판 / 반양장 / 144면 / 11,000원
ISBN 978-89-460-8316-5 03810
분야 : 문예·대중물, 문학연구·언어학, 교양도서
총서 : 한울세계시인선 (5)
 
  ● 현실에 구속된 보편적인 인간을 그린 시인,
○ 김소월의 시를 읽는다

우리 삶과 맞닿아 있는 시에는 삶에 대한 태도를 다시 생각하게 하는 힘이 있다. 한울세계시인선은 삶에 대한 고유의 목소리를 가진 시인들의 작품을 우리말로 아름답게 번역하여 원문과 함께 실었다. 그 다섯 번째로 현실에 구속된 보편적인 인간을 그린 시인, 김소월의 시선집을 출간한다.
김소월은 생전에 시집 『진달래꽃』 한 권을 출간했다. 이 시집은 소제목이 16개나 붙어 있는 특이한 구성을 이루고 있으며, 시가 126편이나 되고 전체 234쪽이어서 시집으로서는 두께가 상당한 편이다. 이 시선집에서는 『진달래꽃』에서 100편의 시를 추려서 ‘님의 노래’, ‘가는 길’, ‘밭고랑 위에서’, ‘꿈으로 오는 한 사람’이라는 네 개의 소제목하에 20여 편씩 분류하였다. 각각의 분류는 님을 그리는 마음, 집을 잃고 떠도는 설움, 근원적 고향과 자연에 대한 동경, 죽음의 그림자와 영혼의 울림에 해당하는 다양한 내면의 풍경을 담고 있다.

● 사랑에서 비롯되는 다양한 정서들,
○ 그중에서도 ‘그리움’을 노래한 시인, 김소월

김소월의 시에서 사랑은 강렬한 감정에 비해 초극의 에너지가 부족하여 미래의 시간으로 나아가지 못하고 과거의 기억과 현재의 고통스러운 시간 속에 머문다. 대개의 경우 ‘그리움’으로 표출되는 사랑의 감정은 현재의 고통 속에서 과거의 기억을 소환하면서 발생하는 것이다. 님과의 이별 이후 그리움과 설움으로 이어지는 감정의 변화는 사랑의 포기와 미련이라는 소극적인 심리를 반영한다. 김소월의 시에서 님은 부재를 통해 가장 강하게 존재하는 역설적 존재이다. 김소월의 시는 님의 부재에 직면한 이의 좌절과 미련을 표현하는 데에서 절창을 이룬다.

● 역동적인 호흡으로 섬세한 감정을 표현한
○ 김소월의 대표 시를 만나다

김소월 시의 주체는 현실에 구속된 보편적인 인간으로서 어찌 할 수 없는 불가항력적인 삶에 끝없이 절망하면서도 놓지 못하는 미련을 드러낸다. 김소월은 이상과 현실의 괴리로 좌절하면서 생겨나는 포기와 미련이라는 양가적 감정을 세밀하게 표현함으로써 인간의 보편적인 감정을 잘 드러낸다. 김소월의 시는 한국 시 중에서 노래로 가장 많이 만들어졌다고 한다. 시대를 초월하여 폭넓은 공감을 이루는 섬세한 정서와 단순하면서도 역동적인 리듬의 묘미야말로 김소월 시가 지닌 생명력의 비결이라 할 수 있다.

잔디,
잔디,
금잔디,
심심산천에 붙는 불은
가신 님 무덤가에 금잔디.
봄이 왔네, 봄빛이 왔네.
버드나무 끝에도 실가지에.
봄빛이 왔네, 봄날이 왔네.
심심산천에도 금잔디에.
- 「금잔디」 전문

“잔디,/ 잔디,/ 금잔디”의 느린 호흡으로 서서히 시작되어 빠른 호흡으로 전환되는 이 시의 리듬은 소멸과 생성의 작용이 뒤섞인 생명의 비의를 역동적으로 그려낸다. 김소월 시에서 리듬은 생명의 환희가 드러날 때 유난히 동적이고 고조된다. “가신 님 무덤가에 금잔디”가 “심심산천에 붙는 불”로 타오르며 죽음이 삶으로 역전된 순간도 그러하다. 이 시에서 금잔디는 심심산천의 어둠을 뚫고 솟아오르는 생명의 불꽃과도 같다. 이 시의 리듬이 유별나게 신명 나는 것은 가신 님의 무덤가에서 솟아나는 금잔디가 님의 재생을 연상시키기 때문이다. 김소월 시에는 이처럼 죽음 속에 깃든 삶을 포용하는 영혼의 울림이 깃들어 있다. 이는 소외의식이나 자폐적 태도와 대비되는 김소월 시의 중요한 측면이다. 그의 시에서 현실의 소리와 영혼의 소리는 대위적 관계를 이루며 긴장감과 역동성을 형성한다. 그러나 김소월은 현실의 두터운 지층을 뚫고 올라오는 영혼의 소리를 그리 많이 들려주지는 못했다. 그는 누구보다도 현실의 강고함을 예민하게 인식한 시인이었기 때문이다.

● 시간을 뛰어넘어 언제까지나 생생하게 살아 숨 쉬는 시

한울세계시인선은 국내의 유수한 번역자들과 함께 뛰어난 시인들의 대표 시들을 번역·소개하고자 기획되었다. 2024년 6월 1차 출간으로 여덟 권의 시선집을 세상에 내놓는다. 시에는 저마다의 목소리가 있다. 한울세계시인선은 시의 목소리를 있는 그대로, 쉬운 언어로 담아내기 위해 번역에 힘썼다. 책의 말미에 옮긴이가 쓴 해설은 이해를 풍부하게 할 것이다. 이번 1차 출간에 이어서 2025년에도 10여 권의 시집이 발간될 예정이다. 윌리엄 블레이크, 샤를 보들레르 등 대중성 있는 시인들의 시선집에 이어 2차 출간 역시 헤르만 헤세, 괴테 등 시간을 뛰어넘어 생생하게 살아 숨 쉬고 있는 시 세계가 담긴 시선집을 선보일 예정이다.

○ 한울세계시인선 1차 출간 목록
01 한 송이 들꽃에서 천국을 보라(윌리엄 블레이크 시선집)
02 여행에의 초대(샤를 보들레르 시선집)
03 고독은 영혼을 빚고(에밀리 디킨슨 시선집)
04 칼라하리 사금파리에 새긴 자유의 꿈이여(다이아나 퍼러스 시선집)
05 잊었던 맘(김소월 시선집)
06 너무 빛나서 지속될 수 없는 꿈(에드거 앨런 포 시선집)
07 한때 내 안에서 여름이 노래했었고(에드나 세인트 빈센트 밀레이 시선집)
08 어떻게 우리가 춤과 춤꾼을 구별할 수 있겠는가(윌리엄 버틀러 예이츠 시선집)
 
  ● 님의 노래
먼 후일
풀 따기
산 위에
옛이야기
님의 노래
님의 말씀
님에게
못 잊어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자나깨나 앉으나 서나
해가 산마루에 저물어도
맘 켕기는 날
기억
애모
가을 저녁에
님과 벗
천리만리
개여울의 노래
개여울
비단 안개
원앙침(鴛鴦枕)
진달래꽃

● 가는 길
제비
하늘 끝
담배
어버이
부모
후살이
지연
설움의 덩이
봄비
반달
바람과 봄
낙천(樂天)
생과 사
바다가 변하여 뽕나무밭 된다고
부부
나의 집
우리 집

가는 길
왕십리

삭주구성
춘향과 이도령
접동새
집 생각
꽃 촛불 켜는 밤
사노라면 사람은 죽는 것을
나는 세상 모르고 살았노라
엄마야 누나야

● 밭고랑 위에서
바다
자주 구름
두 사람
개미
부엉새
수아(樹芽)
서울 밤
오시는 눈
붉은 조수
남의 나라 땅
어인(漁人)
귀뚜라미
불운에 우는 그대여
여름의 달밤
오는 봄
물마름
들도리
바라건대는 우리에게 우리의 보습 대일 땅이 있었다면
밭고랑 위에서
무심(無心)
산유화

● 꿈으로 오는 한 사람
봄밤
꿈꾼 그 옛날
꿈으로 오는 한 사람
눈 오는 저녁
닭 소리
잊었던 맘
몹쓸 꿈
그를 꿈꾼 밤
여자의 냄새

깊고 깊은 언약
황촉불
새벽
합장(合掌)
묵념
무덤
비난수하는 맘
찬 저녁
초혼(招魂)
꿈길
금잔디
달맞이
닭은 꼬끼오

해설
작가 연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