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띄어쓰기 없이 입력해 주십시오
  > 총 도서목록 > 분야별 도서목록 > 문예·대중물 > 칼라하리 사금파리에 새긴 자유의 꿈이여: 다이아나 퍼러스 시선집
       
 
 

칼라하리 사금파리에 새긴 자유의 꿈이여: 다이아나 퍼러스 시선집
다이아나 퍼러스 지음 / 이석호 옮김
한울 / 2024-06-25 발행 / 변형국판 / 반양장 / 224면 / 13,000원
ISBN 978-89-460-8315-8 03890
분야 : 문예·대중물, 문학연구·언어학, 교양도서
총서 : 한울세계시인선 (4)
 
  ● 사라 바트만을 위한 노래,
○ 다이아나 퍼러스의 시를 원문과 함께 읽는다

우리 삶과 맞닿아 있는 시에는 삶에 대한 태도를 다시 생각하게 하는 힘이 있다. 한울세계시인선은 삶에 대한 고유의 목소리를 가진 시인들의 작품을 우리말로 아름답게 번역하여 원문과 함께 실었다. 그 네 번째로 사라 바트만을 위해 노래한 시인, 다이아나 퍼러스의 시선집을 출간한다.
이 시선집은 남아프리카공화국 출신의 시인, 다이아나 퍼러스의 대표 시집이라 할 수 있는 『I’ve Come to Take You Home』을 번역한 것이다. 『I’ve Come to Take You Home』은 200여 년 전 유럽에서 인종 전시를 당한 남아프리카 출신 원주민인 사라 바트만의 생애를 다루고 있다. 이 시집으로 다이아나 퍼러스는 일약 국제적인 시인으로 발돋움하게 된다. 사라 바트만의 유해를 남아공으로 반환할 것인가, 말 것인가를 놓고 옥신각신하던 프랑스의 상원의원들 면전에서 이 시집의 표제시인 「나, 당신을 고향에 모시러 왔나이다」를 낭송함으로써 프랑스 의원들이 유해의 반환을 즉각적으로 결정하기에 이르렀기 때문이다.

● 인종과 성, 계급 그리고 화해의 문제를 다루는 시인, 다이아나 퍼러스

다이아나 퍼러스는 1953년생으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부스터에서 태어났다. 웨스턴케이프 대학에서 여성학을 공부했으며, 시인이자 소설가로 활동하고 있다. 주로 아프리칸스와 영어로 글을 쓴다. 백인들이 출판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출판 운동에도 뛰어들어 자신의 이름과 동일한 ‘다이아나 퍼러스 출판사’를 설립하여 여러 시집을 출판했다. ‘원주민 시인단체’와 ‘풀뿌리 여성작가협회’를 창립한 인물이기도 하다. 인종과 성, 계급 그리고 화해의 문제를 다루는 시를 주로 쓴다.

● 강렬함, 단호함 그리고 강인함
○ 다이아나 퍼러스의 대표 시를 만나다

다이아나 퍼러스의 시에는 상처받았음에도 강인하게 자신의 목소리를 내는 힘이 있다. 그녀의 많은 시에서 화자를 바라보는 시선과 억압으로부터 저항하고자 하는 몸부림이 느껴진다. 대표 시 「나, 당신을 고향에 모시러 왔나이다」에서 이러한 모습이 잘 드러난다.

나, 당신을 해방시키러 여기 왔나이다
괴물이 되어버린 인간의 집요한 눈들로부터
제국주의의 마수로 어둠 속을 살아내는 괴물
당신의 육체를 산산이 조각내고
당신의 영혼을 사탄의 영혼이라 말하며
스스로를 궁극의 신이라 선언한 괴물로부터

나, 당신의 무거운 가슴을 달래고
지친 당신의 영혼에 내 가슴을 포개러 왔나이다.
나, 손바닥으로 당신의 얼굴을 가리고,
당신의 목선을 따라 내 입술을 훔치려 하나이다.
아름다운 당신의 모습을 보며 흥겨운 내 두 눈을 어찌 하오리까,
나, 당신을 위해 노래를 하려 하나이다.
나, 당신에게 평화를 선사하러 왔나이다.
- 「나, 당신을 고향에 모시러 왔나이다」 중에서

● 시간을 뛰어넘어 언제까지나 생생하게 살아 숨 쉬는 시

한울세계시인선은 국내의 유수한 번역자들과 함께 뛰어난 시인들의 대표 시들을 번역·소개하고자 기획되었다. 2024년 6월 1차 출간으로 여덟 권의 시선집을 세상에 내놓는다. 시에는 저마다의 목소리가 있다. 한울세계시인선은 시의 목소리를 있는 그대로, 쉬운 언어로 담아내기 위해 번역에 힘썼다. 책의 말미에 옮긴이가 쓴 해설은 이해를 풍부하게 할 것이다. 이번 1차 출간에 이어서 2025년에도 10여 권의 시집이 발간될 예정이다. 윌리엄 블레이크, 샤를 보들레르 등 대중성 있는 시인들의 시선집에 이어 2차 출간 역시 헤르만 헤세, 괴테 등 시간을 뛰어넘어 생생하게 살아 숨 쉬고 있는 시 세계가 담긴 시선집을 선보일 예정이다.

○ 한울세계시인선 1차 출간 목록
01 한 송이 들꽃에서 천국을 보라(윌리엄 블레이크 시선집)
02 여행에의 초대(샤를 보들레르 시선집)
03 고독은 영혼을 빚고(에밀리 디킨슨 시선집)
04 칼라하리 사금파리에 새긴 자유의 꿈이여(다이아나 퍼러스 시선집)
05 잊었던 맘(김소월 시선집)
06 너무 빛나서 지속될 수 없는 꿈(에드거 앨런 포 시선집)
07 한때 내 안에서 여름이 노래했었고(에드나 세인트 빈센트 밀레이 시선집)
08 어떻게 우리가 춤과 춤꾼을 구별할 수 있겠는가(윌리엄 버틀러 예이츠 시선집)
 
  ● 사라 바트만을 위하여
시의 신에게
창작반 수업
끝나지 않는 이야기
그녀는 대붕을 타고 돌아왔나이다
멀리 헤매고 다닌 사람들을 위하여
이 사내들
탁자들에 대한 기억
노예들이 머물던 숙소에 부치는 노래
메마른 내 어린 날들
아프리카의 북
저것을 넘어서
케이프타운 도서관에서
혹은 우리가 그렇게 생각했을 뿐
여행
루스 퍼스트 동지에게 보내는 편지
투쟁하는 여인들
이십 년 간의 자유
화해
아프리카, 나의 심장이여
어머니의 기일에
어머니
아버지
나 기억합니다, 그 걱정을
검붉은 꽃들
기억들
우린 다시 만날 겁니다
사라 타이트를 위하여
집으로 가는 길에서
그날
로사 킹에게 바치는 시
당신은 나와 함께 마지막 겨울을 보냈습니다
에이미 비엘에게
정신병원에서 나오기 위한 한 여인의 여정
폭력
오, 영광의 밤이여
떠나며
평화를 바라는 체하지 않는 시
반대편에서
조용한 공모
남자들의 형제애
한때 소녀는
내가 당신을 보살피겠나이다

에이즈
제프리에게
알렉스
말하는 이야기
집착
피곤에 절은 눈
회복 중인 마음
나 당신을 잃은 건가요
유혹
후유증
나, 당신을 고향에 모시러 왔나이다

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