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띄어쓰기 없이 입력해 주십시오
A~z
  > 저자 소개 > 모든 저자 보기
     
 
김수행
1942년 10월 일본에서 태어나 해방과 더불어 귀국해서 고등학교 때까지 대구에서 살았습니다. 1961년 4월에 서울대학교 상과대학 경제학과에 입학해서 학사와 석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대학 1학년 때 일본어를 공부하여 일본 책을 읽으면서 마르크스의 사상을 일찍 접할 수 있었습니다. 석사학위 논문은 「금융자본의 성립에 관한 일 연구」였습니다.
여러 분들의 도움으로 1972년 2월부터 1975년 5월까지 런던에서 외환은행 직원으로 근무하다가 영국의 복지사회와 공황을 모두 경험했습니다. 복지국가도 공황에 빠지는 것은 ‘자본주의체제’이기 때문임을 실감하여 공황을 연구하려고 런던대학교 버크벡(Birkbeck)대학에 들어가 아내가 주는 돈으로 경제학 석사(1977년)와 박사(1982년) 학위를 받았습니다. 박사학위 논문의 제목은 원래 “The Marxian Theory of Economic Crises: A Critical Appraisal of Some Japanese and European Reformulations”였지만, 귀국해서 전두 독재정권의 ‘박해’를 받지 않기 위해 지도교수와 상의하여 주 제목을 “Theories of Economic Crises”로 바꾸었습니다.
‘반독재투쟁’에 앞장서던 한신대학교의 초청을 받아들여 1982년 10월부터 1987년 1월까지 근무하다가, 1987년 6월 항쟁이 불을 지핀 ‘학문의 자유화’ 운동 덕택으로 1989년 2월 서울대학교 사회과학대학 경제학과에 부교수로 임용되었습니다. 금서로 분류되던 『자본론』을 ‘잡아갈 테면 잡아가라’는 배짱으로 제1권을 상․하 두 권으로 1989년 3월에 번역 출판하고 제2권을 1989년 5월에, 제3권을 상․하 두 권으로 1990년 11월에 출판했습니다. 이것이 『자본론』 세 권 전체를 동일인이 한글로 번역 출판한 첫 사례입니다. 2008년 2월에 서울대학교를 정년퇴임하고 현재에는 ‘평생교육의 메카’인 성공회대학교 석좌교수로 있습니다. ‘마르크스경제학을 한국 사회에 뿌리내리게 하는 것’을 사명으로 여기기 때문에, 이에 관해 알기 쉬운 책을 많이 쓰고 대중강연도 많이 하고 현실과 미래에 관한 이야기를 많이 하려고 마음먹고 있습니다.
저서 중 최근 것으로는 『새로운 사회를 위한 경제이야기』(2008), 『김수행, 자본론으로 한국경제를 말하다』(2009), 『청소년을 위한 자본론』(2010), 『세계대공황: 자본주의의 종말과 새로운 사회의 사이』(2011) 등이 있으며 역서로는 『금융자본론』(2011) 등이 있습니다.
  마르크스가 예측한 미래사회(별책: 마르크스의 저작 인용 영한대역본)
  김수행 옮김 / 2012-08-31 / 7,000원

  마르크스가 예측한 미래사회: 자유로운 개인들의 연합
  김수행 지음 / 2012-08-31 / 14,500원

  새로운 사회를 위한 경제이야기
  김수행 지음 / 2008-11-15 / 14,000원

  참여정부의 경제개혁 과제
  서울사회경제연구소 엮음 / 이재은, 장세진, 강명헌, 장석인, 윤진호, 이태수, 황수철, 김수행, 김박수 지음 / 2003-12-20 / 20,000원

  현대정치경제학입문: 자본주의 변모와 원론의 재정립
  파인, B., 해리스, L. 지음 / 김수행 옮김 / 1985-01-30 / 6,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