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띄어쓰기 없이 입력해 주십시오
  > 총 도서목록 > 분야별 도서목록 > 사회학 > 문화 코드, 어떻게 읽을 것인가? 2(개정판): 문화연구의 이론과 실제
       
 
 

문화 코드, 어떻게 읽을 것인가? 2(개정판): 문화연구의 이론과 실제
(원제) Introducing Cultural Studies(3rd edition)
브라이언 롱허스트·그레그 스미스·게이너 배그널·게리 크로퍼드·마일스 오그본 지음/ 조애리·강문순·박종성·유정화·윤교찬·이혜원·최인환 옮김
한울아카데미 / 2024-07-25 발행 / 신국판 / 반양장 / 392면 / 28,000원
ISBN 978-89-460-7526-9 93330
분야 : 사회학, 대중문화·미학, 문학연구·언어학
 
 
_일상의 다양한 문화 코드를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_기본 이론부터 구체적인 사례 분석까지, 다각적인 관점으로 문화연구를 고찰하다

이 책은 입문서로서 문화연구에 대한 다각적인 접근을 가능하게 해줄 뿐 아니라 구체적인 사례 분석이 풍부하고 흥미롭다. 이 책의 원래 제목은 『문화연구의 길잡이(Introducing Cultural Studies)』이지만 『문화 코드, 어떻게 읽을 것인가?』로 바꾼 것은 문화연구라는 학문의 성격을 규정하는 논의보다는 구체적인 문화 분석, 즉 문화 코드를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에 대한 관심이 이 책의 뛰어난 장점이며 또한 이 책이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문화코드, 어떻게 읽을 것인가? 1』이 나온 지 1년 이상 지난 후에야 2권을 출간하게 되었다. 1권에서 문화의 개념을 파악하고 구체적인 사례를 연구한 후, 다양한 학문 분야에서 문화가 어떻게 자리매김되고 있는지 좀 더 심층적으로 탐색하고자 하는 독자들에게 2권을 권한다. 세계화, 권력, 지리, 계급, 정치, 정체성과 연관하여 문화를 연구하고자 하는 연구자들에게 2권이 하나의 출발점이 되기를 바란다.


_2024년 『(개정판) 문화 코드, 어떻게 읽을 것인가?』
_개정판 완간! 다양한 문화 현상을 보여주는 사례와 이미지들을 활용하여 문화 연구의 개념과 이론을 실제 세계와 연결하다

2023년 3월 출간된 『(개정판) 문화 코드, 어떻게 읽을 것인가? 1』에 이어 2권이 출간되었다. 발췌 번역본이었던 2008년 초판과 달리 개정판은 완역본으로서 2023년 1권, 2024년 2권으로 나누어 발간되었다

이 책은 문화연구라는 학문의 성격을 규정하는 논의와 함께 구체적인 문화의 분석, 즉 문화 코드를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에 대한 관심을 흥미롭게 풀어낸다. 이론을 폭넓게 살펴보면서도 2011년 뉴욕의 ‘월스트리트 점령’, 영령 기념일 행사장에 참석한 노동당 당수 마이클 풋과 제러미 코빈의 부적절한 옷차림 등 구체적인 사례를 통해 문화연구를 설명한 것이 이 책의 뛰어난 장점이며 또한 이 책이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이다.

독자들이 전문적인 연구자가 아니라면 오히려 2부의 디지털 미디어, 몸, 하위문화, 시각문화에 대한 글을 먼저 읽고 1부의 이론적인 논의를 읽을 것을 권한다. 2부의 여러 사례는 우선 그 자체로 재미있을 뿐 아니라, 2부의 구체적인 사례를 근거로 독자 스스로 문화 코드를 어떻게 읽을 것인가 하는 문제를 추상화하는 노력을 한 후 학자들의 이론으로 다시 자신의 관점을 벼리는 즐거움을 맛볼 수 있을 것이다. 3부는 철학이나 기호학 같은 인문학적 관점뿐 아니라 경제학, 정치학, 문화지리학적 관점에서 다각적으로 문화 코드를 읽어냄으로써 좀 더 심층적으로 문화에 접근하고 있다. 3부에서 문화는 고립된 현상이 아니라 세계화, 권력, 지리, 계급, 정치, 정체성과 긴밀하게 연관된 것으로 파악된다.


_문화 연구를 조망하는 ‘입문서’
_풍부한 사례로 독자를 구체적인 문화 구석구석까지 안내하다

이 책의 저자들은 영국의 대학에서 실제로 문화를 연구·강의하고 있는 학자들이다. 문화연구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한 버밍엄 현대문화연구센터(CCCS) 이후 영국의 문화연구는 세계적인 수준에서 활발하게 이루어졌다. 그러나 실제 강의 현장에서 사용할 개론서 또는 입문서가 충분하지 않은 것이 현실이었고, 이를 절감한 저자들이 문화연구를 조망하는 ‘입문서’를 쓰겠다는 의식적인 목표를 가지고 집필한 것이 이 책이다. 저자들은 문화의 지형 전체를 폭넓게 조망하는 동시에 셰익스피어, 코카콜라, 틴에이저 잡지 등 풍부한 사례를 들어 독자를 구체적인 문화 구석구석까지 안내한다. 책에서 제시된 문화 코드 해석이 역동적인 한국 문화를 읽는 데 일조할 수 있기를 바란다.


_‘문화 코드’로 세상을 읽다
_문화의 지층과 지형을 탐험하는 교양인을 위한 가이드맵

이 책은 3부 10장 구성으로 1~2부(1~6장)는 1권에, 3부(7~10장)는 2권에 포함되어 있다. 그리고 각 장마다 학습 목표, 간결한 요약, 더 읽을거리, 간결한 요약이 수록되어 있다. 문화 연구의 핵심 개념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도표와 박스 글(주요 영향, 개념 정의, 스포트라이트 및 예시)을 활용하여 설명한다. 본문에서 박스에 포함된 주요 영향과 개념 정의가, 예를 들면, 도나 해러웨이처럼 볼드체로 강조된 것을 볼 수 있다. 담론 같은 ‘개념 정의’ 박스는 기본적인 이해를 돕는 개관을 제공한다. ‘스포트라이트’ 박스는 7장에서 ‘마르크스와 엥겔스의 지배적 사상’ 같은 개념을 심층적으로 탐구한다. 예시 박스는 개념 혹은 방법이 적용된 사례연구나 8장에서 실크 컷 담배 광고에 대한 기호학적 분석처럼 본문에서 강조한 것을 예증하기 위해 분석되는 중요한 사례를 포함한다. 주요 영향 박스는 문화연구에서 몇몇 주요 사상가들과 연구 그룹의 생애와 저작의 가장 두드러진 측면을 이야기한다.

책의 여러 지점에서 박스 글에서 논의된 중요한 용어들의 정의를 여백에 포함했는데, 이것은 특정 개념이 다른 장에서 사용되는 것을 재빨리 안내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개정판에 새로 추가된 이런 여백을 이용한 안내는 책을 쉽게 사용하고, 어떤 아이디어가 책의 여러 곳에서 논의되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다. 또한 이번 개정판에서 새로운 점은 웹사이트다. 여기서 각 장은 다양한 출처와 질문으로 여러분을 안내하여 문화연구를 좀 더 충분히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다.




 
  개정판 1권 역자 서문
개정판 2권 역자 서문
개정판 저자 서문: 독자 길잡이

제3부 문화와 학제적 접근
제7장│문화, 권력, 세계화, 불평등
제8장│문화 연구하기
제9장│문화의 지형학: 지리학, 의미와 권력
제10장│정치와 문화

참고문헌
찾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