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띄어쓰기 없이 입력해 주십시오
  > 총 도서목록 > 분야별 도서목록 > 문예·대중물 > 한때 내 안에서 여름이 노래했었고: 에드나 세인트 빈센트 밀레이 시선집
       
 
 

한때 내 안에서 여름이 노래했었고: 에드나 세인트 빈센트 밀레이 시선집
에드나 세인트 빈센트 밀레이 지음 / 강문순 옮김
한울 / 2024-06-25 발행 / 변형국판 / 반양장 / 192면 / 12,000원
ISBN 978-89-460-8318-9 03840
분야 : 문예·대중물, 문학연구·언어학, 교양도서
총서 : 한울세계시인선 (7)
 
  ● 자유와 격정의 시인,
○ 에드나 세인트 빈센트 밀레이의 시를 원문과 함께 읽는다

우리 삶과 맞닿아 있는 시에는 삶에 대한 태도를 다시 생각하게 하는 힘이 있다. 한울세계시인선은 삶에 대한 고유의 목소리를 가진 시인들의 작품을 우리말로 아름답게 번역하여 원문과 함께 실었다. 그 일곱 번째로 자유와 격정의 시인, 에드나 세인트 빈센트 밀레이의 시선집을 출간한다.
밀레이의 시에서 가장 많이 등장하는 주제는 사랑이다. 욕망, 상처, 관계의 복잡성, 새로운 사랑의 환희, 이별의 고통, 그리고 사랑으로 인한 절망 등을 통속적인 사랑이 아니라 인습과 윤리를 뛰어넘는 영역으로 확대시키면서 사랑의 본질을 탐구한다. 또한 밀레이는 관습적인 젠더 역할을 전복하는 시로 독자들을 충격에 빠뜨리기도 했는데, 남성의 구애를 받기만 하는 수동적인 여성이 아니라 스스로가 욕망하고, 남성에게 적극적으로 구애하는 여성상을 그렸다.
최근 들어서 페미니스트 비평가들 사이에서 밀레이의 작품에 대한 재평가가 일어나고 있다. 밀레이의 시가 여성의 역할을 재정의했다고 페미니스트 비평가들은 찬사를 보내고 있다. 이들은 해방된 여성상을 그린 밀레이의 초기 작품들에 주목하면서 극찬하고 있다.

● 관습을 전복하고 규범을 깨는 용기, 에드나 세인트 빈센트 밀레이

밀레이의 시에서 두드러지는 것 중 하나는 정체성과 자아의 탐색이다. 자아를 찾아가는 여정, 삶의 의미와 목적을 내적 반성과 개인적 경험에 기반하여 묘사한다. 독립적인 영혼과 여성주의를 옹호하는 시인으로 알려진 대로 밀레이는 자유, 자율성 및 자기 표현의 추구를 찬양하며, 개인의 권리를 주장하고 사회적 규범을 깨는 용기를 시에서 그리고 있다. 다른 주제들만큼 두드러지지는 않지만, 밀레이의 시는 때로는 전쟁, 불공정, 불의 및 불평등과 같은 시대적, 사회 및 정치적 문제를 고발한다. 사회적 약자, 전쟁의 희생자 등, 억압된 이들에게 동정을 표하며 폭력을 비난하고 사회적 변화를 주장한다. 전반적으로, 밀레이의 시는 감정적인 깊이, 지적인 통찰력 및 서정적 아름다움으로 특징지어진다. 이러한 주제들에 천착하는 밀레이의 시는 인간 경험의 복잡성에 대한 고민으로 독자들을 이끈다.

● 삶과 죽음을 바라보는 시선,
○ 에드나 세인트 빈센트 밀레이의 대표 시를 만나다

밀레이의 시에서 빠질 수 없는 또 하나의 주제는 죽음과 삶의 초월성이다. 삶의 덧없음과 죽음의 불가피성을 시간의 흐름으로 인한 존재의 무상함과 연약함으로 묘사하면서 현재 순간의 긴급함, 통렬함, 삶과 죽음의 신비를 표현한다.

자신의 운명을 슬퍼하면서
그대가 얻지 못한
돈, 미모, 사랑 따위를 갈구하며

그대를 뒤덮은 그 삭막한 하늘을 보며 사느니
차라리 썩어버린 주검이 되는 것을
축복이라 여기고,

축복받지 못한 모든 영혼 중에서
자신을 가장 비참한 영혼이라 여겨
죽어서 편히 쉬기를 갈망하는 살아 있는 이여.
- 「묘비에 새겨 넣을 시」 중에서

● 시간을 뛰어넘어 언제까지나 생생하게 살아 숨 쉬는 시

한울세계시인선은 국내의 유수한 번역자들과 함께 뛰어난 시인들의 대표 시들을 번역·소개하고자 기획되었다. 2024년 6월 1차 출간으로 여덟 권의 시선집을 세상에 내놓는다. 시에는 저마다의 목소리가 있다. 한울세계시인선은 시의 목소리를 있는 그대로, 쉬운 언어로 담아내기 위해 번역에 힘썼다. 책의 말미에 옮긴이가 쓴 해설은 이해를 풍부하게 할 것이다. 이번 1차 출간에 이어서 2025년에도 10여 권의 시집이 발간될 예정이다. 윌리엄 블레이크, 샤를 보들레르 등 대중성 있는 시인들의 시선집에 이어 2차 출간 역시 헤르만 헤세, 괴테 등 시간을 뛰어넘어 생생하게 살아 숨 쉬고 있는 시 세계가 담긴 시선집을 선보일 예정이다.

○ 한울세계시인선 1차 출간 목록
01 한 송이 들꽃에서 천국을 보라(윌리엄 블레이크 시선집)
02 여행에의 초대(샤를 보들레르 시선집)
03 고독은 영혼을 빚고(에밀리 디킨슨 시선집)
04 칼라하리 사금파리에 새긴 자유의 꿈이여(다이아나 퍼러스 시선집)
05 잊었던 맘(김소월 시선집)
06 너무 빛나서 지속될 수 없는 꿈(에드거 앨런 포 시선집)
07 한때 내 안에서 여름이 노래했었고(에드나 세인트 빈센트 밀레이 시선집)
08 어떻게 우리가 춤과 춤꾼을 구별할 수 있겠는가(윌리엄 버틀러 예이츠 시선집)
 
  언덕 위의 오후
삶의 재
가을 새벽녘
어려 미숙했던
장례
어린 시절은 아무도 죽지 않는 왕국이다
떠나며
음악이 빠진 만가(輓歌)
더 이상 의심하지 마라, 오베론이
썰물
죽기 전에 바치는 애가(哀歌)
묘비명
첫 번째 무화과
무덤에는 꽃이 없어야
슬픔의 친척
애도
묘비에 새겨 넣을 시
나비
밤새 불 밝히며
죽어가며
내 심장은, 배가 고파서
절대로, 가지에서 딴 과일을
두 번째 무화과
도시의 젊은 연인들을 위한 노래
두 번째 사월의 노래
슬픔

봄노래
여인숙
눈 속의 수사슴
돌무더기
시인과 그의 책
철학자
봄과 가을
목요일
요절한 시인에게
캐슬린에게
S. M.에게
여행
한 해가 저물 때

소네트
나 그 황량한 바닷가로 다시 돌아가리
나는 카오스를 열 네 줄 속에 가둬둘 것이다
나는 여자로 태어나서 나 같은 여자들과 관련된
사랑이 전부는 아닙니다
다른 소녀들은 자신들의 사랑을
저를 가여워하지 마세요
시간이 위로를 주지 않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어느 입술이 내 입술에 키스했는지, 어디서, 어째서 그랬는지
아주 한참 동안 그대 얼굴 쳐다보고 있노라면
옛날에도 여자들은 지금 나처럼 사랑을 했었다

해설
작가 연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