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띄어쓰기 없이 입력해 주십시오
  > 총 도서목록 > 분야별 도서목록 > 사회학 > 북한 녀자로 살기: 여성과 북한 민주화 씨앗
       
 
 

북한 녀자로 살기: 여성과 북한 민주화 씨앗
감희 지음
한울 / 2023-11-28 발행 / 신국판 / 양장 / 392면 / 39,000원
ISBN 978-89-460-8283-0 03340
분야 : 사회학, 여성학, 통일연구
 
  탈북 여성의 눈으로 통찰한 북한 사회의 변화,
누가 그리고 어떻게 저항하고 있는가

“북한 사람들은 억압적인 체제에 어떻게 대처하고 있을까?” “북한에서 저항은 과연 일어날 수 있을까?” “북한 민주화의 주체는 누구일까?” 이것은 북한 인권 문제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갖게 되는 질문일 것이다. 탈북민 출신 연구자이자 『북한 사람 이해하기』(2021)의 저자는 이 책에서, 낮에는 전체주의 공포 체제에 굴복해 순응하다가 밤에는 온갖 불법 행위를 벌이는 북한 사람들의 이중적인 생활양식을 ‘일상의 저항’으로 파악한다. 또한 1990년대 이후 시장 경제의 주체로 부상한 여성의 사회적 지위와 역할이 이러한 이중성을 대변한다고 본다.
매일매일 일상의 저항을 주도하는 세력으로서 북한 여성에 주목하는 한편, 북한 여성이 겪는 구조적인 차별과 폭력의 심각한 인권 침해 실태를 밝혀내고 있다. 탈북민으로서 북한 체제의 트라우마에 대해 연구해 온 저자는 북한에서의 삶과 탈북 경험을 바탕으로 북한 여성의 생애 주기별 발달 단계를 심층적으로 그려내고, 북한에서 움트기 시작한 작은 저항의 불씨가 민주화의 결정적 순간으로 발화할 수 있도록 상상력을 자극한다.

북한 여성의 처절한 현실을 밝히다
북한 인권의 또 하나의 민낯

2016년 북한이 유엔 여성 차별 철폐 위원회에, 북한 여성은 사회의 주인으로서 남성과 평등한 권리를 온전히 행사한다고 보고한 바와 달리, 북한 여성의 현실은 폭력의 일상화에 가깝다. 통일연구원은 연구 조사를 통해, 북한 여성이 가정 폭력과 성 착취에 쉽게 노출되지만 그들을 보호할 수 있는 사회적 장치가 없다고 밝혔다. 인권 침해 사례 중 특히 심각한 경우는 북한으로 강제 송환되는 과정에서 자행되는 강제 낙태와 신체적, 성적 폭력 등 비인도적 처우라고 한다. 탈북 여성이 중국과 같은 제3국에서 조직적 인신매매 피해자가 되거나 이와 유사한 폭력에 노출되지만, 여기에서도 북송의 공포와 불법적 지위로 인해 도움을 요청할 수 없다는 것이다.
2023년 현재 국내 입국 탈북민은 약 3만 4000명을 넘어선다. 2000년대 이후로 급증한 탈북민은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 다시 급감한 2020년까지도 여성 비율이 70% 이상으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남성에 비해 여성의 탈북이 용이한 것은 사실이지만, 이를 북한 사회의 여성에 대한 착취와 억압이 갈수록 심해지고, 여성들의 자유과 인권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고 있다는 반증으로 볼 수 않을까?

탈북 여성의 뼈아픈 고백 그리고 자기 발견
‘낮에는 사회주의 밤에는 자본주의’라는 이중적 생활양식

저자는 북한에서의 삶과 탈북 경험을 바탕으로 북한 여성의 생애 주기별 발달 단계를 자세히 서술하면서 일상화, 문화화된 가정 폭력과 아동 학대가 국가 폭력에 기반해 있음을 밝힌다. 또한 이것은 가부장적 가정과 사회에서 자라나 공포 정치와 대물림되는 폭력 속에서 겉으로는 순응하는 척하며 안으로는 무감각과 무력함을 스스로 강요할 수밖에 없는 북한 사람들의 생존 전략이라고 말한다. ‘낮에는 사회주의 밤에는 자본주의’라는 이중적 생활양식은, 감시 및 처벌 체계에서는 혁명 전사로 분하고 불법 행위가 만연한 암시장에서 활약하는 생활상으로 설명할 수 있다. 저자는 바로 이 이중적 생활양식에서 아주 작은 변화의 씨앗을 포착하고, 1990년대 ‘고난의 행군’이라고 하는 식량 위기 이후 구축된 장마당 경제 체제에서 일상적 저항을 주도하는 여성들에 주목한다. 저자 자신의 이야기를 비롯해 탈북 여성의 목소리가 실린 면담 자료와 다양한 사례는 억압적인 체제에서 살아가면서도 변화의 가능성을 놓치지 않는 이들의 희망을 더욱 생생하게 전달하고 있다.

위기의 북한 사회 그리고 변화를 위한 상상력

현재 북한은 코로나19 팬데믹을 겪으며 만성적이었던 경제 위기가 더욱 심화되고 이로 인한 전체주의 체제에 대한 불안, 동요, 민심 이반이 충격적일 정도로 일어나고 있다. ‘낮에도 자본주의 밤에도 자본주의’라는 말이 유행한다고 하지만, 그럼에도 북한의 인권 실태가 개선되거나 체제가 개혁되기를 쉽사리 기대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 이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저자는 역사상 피지배계급의 하부 정치에서, 소비에트 블록의 민주화와 동유럽 시민 사회의 성장에서, 전후 독일을 재건한 여성과 같은 다양한 사례를 북한과 비교 검토하며 북한 사회의 변화 가능성을 자극하는 상상력을 제공하고 있다.
 
  시작하는 글
1. 북한 인권에 대한 사유
2. 북한 여성 인권에 대한 단상
3. 감사의 글

서장 한반도 트라우마
1. 트라우마 기억과 정서
2. 기형적 분단국가(1): 북한판 전체주의
3. 기형적 분단국가(2): 허약한 민주주의
4. 소결론: 회복으로 가는 길

1장 가부장제 지배에 묶인 몸
1. 가부장제 불평등
2. 북한 여성의 기억
3. ‘여자다움’으로 길들이기
4. 소결론: 여자들의 반란
  
2장 북한 아이 ‘항상 준비!’
1. ‘북한 아이’ 만들기
2. 아이들 생활 풍경
3. 집이 무서운 아이들: 학대와 방임
4. 소결론: 아이들의 마음

3장 결혼 생활 트라우마
1. 장군님 대가정 아내의 형상
2. 가정 폭력을 숙명이라 여기는 아내
3. 아내 폭력의 아픈 실상
4. 소결론: 힘없는 아내들의 힘
  
4장 조선의 어머니가 된다는 것
1. 행복의 꽃 혁명적 어머니
2. 엄마의 기억: 사랑과는 거리가 먼
3. ‘나쁜 엄마’ 기억에 갇힌 엄마
4. 소결론: 그럼에도 엄마는 강했다
  
5장 두만강 기억: 두만강 슬픈 연가
1. 일제 식민 지배의 한을 노래하다
2. 탈북민 슬픈 연가
3. 탈북 여성의 수난
4. 소결론: 그렇게 오래 떨어지고 추락했으나
  
6장 ‘탈북자’에 갇힌 여성의 기억
1. 분단이 만든 ‘이념적 생명체’
2. 선택, 희망, 차별성의 공간에서
3. 탈북 여성의 삶은 아프다
4. 소결론: 삶이 그녀를 속일지라도

종장 여성과 북한 민주화
1. 후기 전체주의, 북한판 전체주의
2. 북한 여성들의 힘
3. 북한 민주주의 싹을 틔우자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