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띄어쓰기 없이 입력해 주십시오
  > 총 도서목록 > 분야별 도서목록 > 지역연구도서 > 메소아메리카 전통의 꼬스모비시온 ‘우주와 신성’
       
 
 

메소아메리카 전통의 꼬스모비시온 ‘우주와 신성’
(원제) La cosmovision de la tradicion mesoamericana
알프레도 로뻬스 아우스띤 지음/ 조구호·유왕무·김윤경·최해성·김수진 옮김
한울아카데미 / 2021-09-30 발행 / 신국판 / 양장 / 216면 / 29,000원
ISBN 978-89-460-7330-2 93940
분야 : 역사학, 지역연구도서, 아메리카연구
총서 : 생태문명총서 (1)
 
  ◆ 국내 최초로 소개하는 메소아메리카 전통의 꼬스모비시온,
◆ 우주의 구조와 신성의 의미에 대한 오랜 탐구의 결실

기후변화, 지구온난화, 생물다양성 감소, 여기에 코로나19 팬데믹까지, 오늘날 인류는 더는 물러설 수 없는 생태 위기에 직면했을 뿐 아니라 각종 미디어 매체의 발달로 국경은 희미해지고 문화와 문화가 자유롭게 만나는 세계에 살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인류는 미래를 위해 어떤 패러다임을 마련해야 할까? 이에 대한 하나의 대답으로서 이 책은 중남미 지역 연구에 주목한다. 이를 통해 세계가 당면한 환경 문제에 대한 대안을 찾고, ‘문명 전환의 플랫폼’으로서 중남미를 재발견하고자 하는 것이다.
한국외국어대학교 중남미연구소에서 번역하고 새롭게 엮어 ‘생태문명총서’의 첫 번째 책으로 선보이게 된 『메소아메리카 전통의 꼬스모비시온 ‘우주와 신성’』에서 주목하는 지역인 ‘메소아메리카’는 확실한 정치적 경계 없이 문화적으로 구분되는 영역이다. 멕시코의 절반(9개 주),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니카라과, 코스타리카, 파나마, 벨리즈, 온두라스를 포함하는 지역이다. 이 지역에 관한 연구에서 괄목할 만한 업적을 남긴 멕시코의 역사가가 바로 이 책의 저자인 알프레도 로뻬스 아우스띤이다. 이 책은 메소아메리카의 꼬스모비시온, 신앙, 의례, 신화의 의미를 역사적 맥락에서 총체적으로 탐구한 아우스띤의 연구를 집대성한 것이다.
이 책이 제시하는 우주와 신, 그리고 인간에 대한 시각은 공존과 상생을 위한 생태 패러다임으로서, 그리고 문화와 문명을 새롭게 혹은 다르게 보는 하나의 도구로서 여러 학문 분야에 적용 가능할 것이다.

◆ 사회적 생산물로서의 ‘꼬스모비시온’을 탐구하는 방법

이 책은 총 3권으로 구성된 원서를 내용에 따라 ‘우주와 신성’, ‘신과 인간’,두 권으로 나누었으며, ‘우주와 신성’에 해당하는 이 책에서는 꼬스모비시온의 개념을 개괄하고, 우주와 존재의 구성, 신과 인간의 소통을 다루었다.
제1장에서는 ‘꼬스모비시온’의 의미를 제시한다. 여기서 로뻬스 아우스띤은 꼬스모비시온을 사회적 생산물로서 바라볼 것을 강조한다. 즉 사회적으로 소통하고 관계 맺는 과정 속에서 형성되는 것이 꼬스모비시온인 것이다.
제2장에서는 ‘문화적 단일성과 다양성’의 문제를 다룬다. 로뻬스 아우스띤은 “두 개의 똑같은 문화적 전통은 없다”라는 명제를 바탕으로, 문화적 전통을 이해하는 데 있어 상대성이 중요함을 강조한다.
제3장에서는 “메소아메리카 전통의 꼬스모비시온이 무엇인가”를 밝히기 위해 메소아메리카의 역사적 흐름을 살핀다. ‘메소아메리카’라는 개념, 메소아메리카의 고대사, 식민시대의 세계관 등을 다룬다.
제4장에서는 “메소아메리카 전통의 꼬스모비시온에 어떻게 접근할 것인가”를 탐구한다. 역사학과 인류학의 관점, 종합적으로 접근하는 방법, 차이보다는 유사성에 주안점을 두는 방법 등을 제안한다.
제5장에서는 우주와 그 안에 존재하는 것들이 어떻게 작용하는지에 관해 다룬다. 로뻬스 아우스띤에 따르면 모든 것은 물질의 두 가지 성질로 구성되어 있다. 연하고 감지할 수 없는 것과 조밀하고 감지할 수 있는 것이 어떻게 결합하는지에 따라 각 존재의 특성이 결정된다는 흥미로운 관점을 엿볼 수 있다.
제6장에서는 신에 대해 다양한 문화권의 시각을 비교하는데, 특히 일신교인 기독교와 다신교적 메소아메리카의 전통이 처음 만났을 때 발생한 상황을 흥미롭게 서술한다.
제7장에서는 서로 다른 속성을 가진 시간과 공간을, ‘과정적’ 시간-공간과 ‘경계적’ 시간-공간이라는 두 가지 범주로 나누어 살펴본다. 이 시공간들에서 신과 인간이 어떻게 소통하는지를 엿볼 수 있다.
제8장에서 로뻬스 아우스띤은 우주가 거대한 기계장치와 같은 것으로, 그 안에서 다양한 신, 힘, 피조물이 배분되어 조직화하고 작용하며, 안에꾸메노와 에꾸메노 사이의 흐름이 질서정연하게 이루어진다고 주장한다.
 
  제1장 꼬스모비시온에 관해
제2장 문화적 단일성과 다양성
제3장 연구 대상: 메소아메리카 전통의 꼬스모비시온은 무엇인가?
제4장 지식 탐구의 길
제5장 우주의 작용과 신성한 것의 존재
제6장 신
제7장 신성한 시간과 공간
제8장 우주라는 기계와 에꾸메노의 시간-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