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띄어쓰기 없이 입력해 주십시오
  > 총 도서목록 > 분야별 도서목록 > 철학 > 내가 만난 루만
       
 
 

내가 만난 루만
한국사회체계이론학회 엮음/ 노진철·이철·스벤 쾨르너·김성재·박충식·송형석·김미경·서송석·전동열·유승무·전철·강희원·안성준·유근춘 지음
한울아카데미 / 2021-04-15 발행 / 신국판 / 양장 / 424면 / 46,000원
ISBN 978-89-460-7294-7 93330
분야 : 철학, 사회학
 
 
_ 루만의 자기준거적 체계이론을 초학제적으로 고찰하다
_ 분야별 학자 14인의 체계이론 분투기

이 책은 2016년 6월 한국사회체계이론학회의 출범과 함께 진행된 ‘루만위크’에서 인문학자, 사회학자, 경제학자, 정치학자, 법학자, 행정학자, 종교학자, 신학자, 언론학자, 인공지능학자, 스포츠학자, 여성학자 등 열 네 분의 학자들이 발표한 글들의 모음집이다. 집필자들은 각자 자기 전공 영역에서 루만의 체계이론을 만나 자신이 어떤 도전을 받았고 어떻게 응전했는지를 기술하고 있다.

저자들은 최근 현대사회가 직면하고 있는 문제들에 대한 이론적 기술을 더 이상 사회학에서 찾아볼 수 없고, 그 난제들을 해결하는 데 루만의 자기준거적 체계이론이 타당성을 증명하고 있다고 말한다. 이들은 루만의 진정한 매력이 모든 가능한 사회현상, 즉 다양한 사회학의 이론적 흐름이 지금까지 다뤄온 모든 대상 영역을 하나의 패러다임으로 통합한 거대 이론의 창안에 있다고 강조한다. 다시 말해 자기준거적 체계이론은 세계와 세계 내 가능한 모든 것을 하나의 이론 체계 안에 일관성과 체계적 통일성을 가지고 구축한 일반 이론이라는 것이다.

개개인의 배경과 전문지식에 상관없이 난해하기로 유명한 루만의 체계이론을 수용하려는 모든 독자에게 이 책은 도전이다. 그러나 바로 이 도전이 사회의 다양한 영역에 대한 분석과 성찰의 큰 기회를 열어줄 것이다.


_ 아리스토텔레스보다 루만?
_ 니클라스 루만, 사회이론의 연구 대상을 전체 사회로 확장해 학제 간 융합을 시도하다

2016년 6월 20일부터 24일까지 5일간에 걸쳐 성균관대학교에서 치러진 ‘루만위크’에서는 사회학, 정치학, 경제학, 법학, 신학, 불교학, 문학, 신문방송학, 역사학, 기호학, 여성학, 체육학, 인공지능 등 14개 분야에서 활동하던 자기준거적 체계이론의 전문가들이 자신의 연구 주제를 중심으로 루만의 자기준거적 체계이론을 소개하는 대중 강연을 했다. 이 책은 ‘루만위크’에서 발표한 글들의 모음집이다.

루만은 독일의 사회학자로서 1998년 71세로 사망했으니 당대의 인물이라고 할 수 있다. 루만은 한국에서도 유명한, 소위 프랑크푸르트학파의 사회철학자인 하버마스와의 논쟁으로 잠깐 유명세를 타기도 했지만 한국에서는 사회학 분야에서조차 그리 알려져 있지 않다. 루만은 우리가 ‘사회’라고 부르는 것을 이해하기 위해 이제까지 존재했던 주류의 모든 사회학 이론을 거부하고 전대미문의 이론을 제안했고, 그 이론이 소위 ‘사회체계이론’이다. 사회체계이론이라고는 하지만 사회에는 사람이 있고, 이 사람들이 사회에 대한 이론도 만드는 것이기 때문에 이러한 논의들이 어떻게 가능한지, 어디까지 가능한지, 즉 인식론의 바닥까지 파고들어서 일관된 설명의 틀을 마련하고 법, 정치, 경제, 종교, 학문, 미디어, 예술, 문학, 교육, 조직, 도덕, 환경, 사랑 등 거의 모든 분야를 500여 편의 논문과 100여 권의 저서를 통해 다루고 있다.

"필자는 과한 농담(?)으로 “지금은 아리스토텔레스보다 루만이 낫지 않을까? 아리스토텔레스가 철학으로부터 다른 많은 학문을 갈라서 시작을 했지만, 루만은 현재까지의 거의 모든 이론을 꿰어 연결했으니”라고 말하곤 한다. 또 다른 과한, 이런 농담도 있다.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은 없다지만 루만에는 웬만한 건 다 있다.” 그런 점에서 필자의 소견으로는 루만은 가장 창의적인, 최고의 편집자라고 생각한다. 필자가 그 낱낱의 이론들을 전혀 모르는 바는 아니었으나 그것들을 꿰어서 그런 구슬들로 이뤄진 목걸이로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게다가 구슬을 다시 잘 다듬어서." _ 141쪽

루만의 체계이론이 개별 분과 과학들의 경계를 초월하는 초학제적 이론이라고 해서 모든 자연과학과 사회과학을 통합한 지식체계라는 뜻은 아니다. 루만의 사회이론은 사회에 대한 이론으로서 사회학에 속한다. 루만의 자기준거적 체계이론은 사회학이 태동기부터 안고 있던 이론적 딜레마들, 즉 거시와 미시의 관점 차이, 구조와 요소 작동(행위, 사건)의 관점 차이, 구조와 과정의 관점 차이, 합의와 갈등(이의)의 관점 차이 등에서 오는 딜레마를 동일한 유형의 작동들, 즉 소통체계 형성의 세 가지 분석 층위인 요소 층위와 과정(구조) 층위, 체계 층위로 구별함으로써 해결한다.

자기준거적 체계이론의 장점은 사회이론의 연구 대상을 전체 사회로 확장해 다른 과학 분야들과의 학제 간 융합을 활성화시키는 데 있다. 이런 학제 간 융합이 자기준거적 체계이론의 구상과 개념들에 기초해 어떤 과학 분야에서 지식의 융합을 통한 역동성을 추동해 낼지는 온전히 우리 후학들의 손에 달려 있다. 물론 자기준거적 체계이론은 기존의 접근법과는 다른 접근법을 통해 새로운 성과를 창출하는 것을 넘어서 사회에 다른 변화 가능성을 제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제 후학들의 과제는 기존의 사회학에서 다루던 주제들을 자기준거적 체계이론의 개념 도구와 기능적 분석을 결합시킨 설명 방식을 통해 새롭게 재구성해서 사회에 다른 변화 가능성을 제시하는 일이다. 이러한 재구성 작업은 노력한 만큼 한국 사회의 다양한 영역에서 일어나는 사건들과 현상들에 대해 새로운 의미를 부여하고, 그를 통해 다른 변화 가능성을 열어낼 것으로 기대한다.
 
  발간사
서론  서구 중심의 패러다임을 버려라! 그리고 대상 영역을 사회 전체로 확장하라!╷노진철

제1부  이론
제1장  의미처리 사건으로서의 소통과 형식으로서의 의미론: 사회와 문화의 통합 프레임╷이철
제2장  재귀적 기제들과 스포츠 과학: 사회와 문화의 통합 프레임╷스벤 쾨르너(Swen Körner)
제3장  루만의 체계이론에서 관찰된 커뮤니케이션과 대중매체╷김성재

제2부  각 학문 분과에서 본 루만
제4장  인공지능과 루만: 어쩌다 루만?╷박충식
제5장  스포츠와 루만: 분화이론적 접근╷송형석
제6장  루만과 여성: 체계이론의 여성학적 수용 가능성에 대하여╷김미경
제7장  괴테와 루만╷서송석
제8장  루만과 퍼스, 그리고 제3의 요소로서의 구분과 해석 작용╷전동열
제9장  불교와 루만의 만남╷유승무
제10장 니클라스 루만의 체계이론의 신학적 연구╷전철
제11장 루만과 법: 자기생산적 체계로서 법╷강희원
제12장 루만의 체계이론과 한국의 형사법 상황╷안성준
제13장 경제학과 루만: 화폐가 커뮤니케이션 매개체로서의 역할을 하는 커뮤니케이션 시스템으로서의 현대 화폐경제╷유근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