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띄어쓰기 없이 입력해 주십시오
  > 총 도서목록 > 분야별 도서목록 > 역사학 > 일과 생활세계: 1세들의 공간·노동·젠더
       
 
 

일과 생활세계: 1세들의 공간·노동·젠더
김백영·정진성·권숙인 지음
한울아카데미 / 2020-02-10 발행 / 신국판 / 양장 / 256면 / 34,000원
ISBN 978-89-460-7203-9 93300
분야 : 역사학, 경제·경영, 사회학, 여성학, 동아시아연구
 
  재일한인에 대한 최초의 본격적인 학제 연구 성과
‘재일한인 연구총서’ 출간!

1권『일과 생활세계』, 1세들이 만들어 온 공간과 그 안에서의 노동과 일상생활을 재구성했다.

2015년 1월 뜻있는 사회학, 경제학, 문화인류학 연구자 8인이 모여 ‘재일동포연구단’을 조직하고 재일한인의 노동, 직업, 도시, 젠더, 사회통계, 경제 및 기업 활동, 예술 등 다양한 측면의 연구를 기획했다. 그 이후 3년간 공동연구를 진행해 매년 연구 성과를 발표하고 여러 국내외 연구자들과 의견을 교환하는 기회를 가졌고, 그 결과물을 엮어 ‘재일한인 연구총서’로 출간했다. 이번 연구 프로젝트와 출간은 재일한인 1세였던 고 이희건 신한은행 명예회장을 기리는 ‘이희건 한일교류재단’의 지원으로 이루어졌다.
전 4권으로 출간된 총서는 재일한인의 역사가 100년이 흐른 지금, 억압과 차별, 지배와 저항에만 머물러 있던 재일한인사 연구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총서 1권 󰡔일과 생활세계󰡕는 대표적인 재일한인 집단거주지 두 곳의 형성과 발달을 비교 분석한 김백영의 논문과 1940년 국세조사 통계 원표를 분석해 재일한인의 노동을 입체적으로 재구성한 정진성의 논문, 재일한인 1세 여성의 노동 경험과 생애사를 분석한 권숙인의 논문 두 편이 실려 있다.

재일한인들의 실제적 생활세계에 좀 더 입체적으로 다가간다.

근래 들어 재일한인에 대한 학문적 관심이 증가하고 한인 이전에 비해 훨씬 다양한 주제로의 접근이이 이루어지고 있다. 이 책의 세 저자는 (도시/공간) 사회학, (근대 일본) 경제사, (젠더/이주) 문화인류학이라는 서로 다른 학문적 관점에서 재일한인의 집주 공간과 취업 구조 및 노동 체험에 대한 연구를 학제적으로 수행함으로써 재일한인의 구체적인 삶의 실상을 파악하고자 했다.
첫 번째 논문에서, 김백영은 오사카의 이코누구와 가와사키의 가와사키구 한인 집주 지역에 대해 경로 의존적 변화라는 중장기적 관점에서 비교했다. 지역의 형성 주체, 지리적 특색, 그리고 현대 일본사에서 이들 장소가 가진 시계열적 장소성의 변천을 짚어보았다. 우선 주체의 측면에서는, 이쿠노구에서는 민족적 동질성과 지연 공동체적 성격이, 가와사키에서는 계층적 동질성과 생활공동체적 성격이 상대적으로 더 강하게 나타났다. 이러한 인구 집단의 속성은 집주 공간의 입지 여건과 주변 지역 도시환경의 변화와도 긴밀한 상관성을 띠었으며, 결과적으로 양 지역에서 코리아타운이라는 장소성이 창출되는 중장기적 과정에도 중요한 변수로 작용했다.
두 번째에 실린 정진성의 연구는 전전 일본 정부에 의해 만들어진 1940년대 국세조사(인구센서스) 통계 원표를 직접 데이터베이스화해 분석하는 통계분석방법론을 활용해 당시 재일한인들의 취업 구조와 직업세계의 가변성과 다차원성을 가시화해 냈다. 통계가 보여준 사실은 기존의 통념과는 상당히 달랐다. 재일조선인이 가장 많이 취업하고 있던 산업 부문은 공업이었으며, 공업 중에서는 금속, 기계, 화학, 섬유, 요업 부문의 비중이 컸다. 직업별로는 취업자의 대부분이 임금노동자였다. 이처럼 재일조선인 취업자의 가장 큰 섹터가 공업 부문 노동자였다는 점은 그들의 대부분이 토목 노동자나 하역 노동자였다는 종래 이미지의 수정을 요구하는 것이다. 소수이긴 하나 공업 부문을 중심으로 경영자가 출현하고 있음도 확인할 수 있다. 성별 연령별 분석에서도 특기할 것이 많으며 오사카와 도쿄의 취업 형태의 차이를 찾아볼 수 있다.
세 번째 논문은 권숙인의 「“일하고 일하고 또 일했어요”」로 구술사적 접근법을 통해 다양한 제조업과 서비스업에 종사했던 1세 여성의 생애 서사를 통해 재일한인 1세 여성의 주체성과 다양성을 젠더적 시각에서 재구성했다. 거시적인 접근에서 잘 보이지 않던 재일한인의 삶을 보다 면밀하고 생생하게 전달하고 있다. “실제 재일여성들의 생애 서사에는 온통 일 이야기가 넘쳐난다. “일하고 일하고 또 일”을 한 그녀들의 평생은 생계를 위한 일, 가사와 돌봄 일, 공동체를 위한 일 등으로 채워져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재일한인 여성에 대한 재현에서는 이러한 노동이 잘 보이지 않는다.”는 저자의 말이 이 논문의 문제의식을 보여준다.
네 번째 논문도 권숙인의 연구이다. 1910~1920년대 임금노동을 위해 도일했던 조선 여성의 존재와 그들의 노동 경험이 갖는 의미를 고찰한다. 내지인보다 적은 임금으로 관리가 쉬운 양질의 값싼 노동력으로서 조선 여성 바라보았다. 이 연구에서는 일본으로 도항을 주도하고, 가족 생계를 책임지며, 에스닉 커뮤니티를 유지하기 위한 다양한 일을 담당하고, 때로는 억압적인 가족이나 착취적인 고용주에게 저항을 하기도 한, 보다 주체적이고 다양한 얼굴을 한 여성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책의 구성

1장 재일한인 1세대 집주 공간의 형성과 변천: 오사카와 가와사키의 사례 비교_김백영
1. 재일 코리아타운은 어떻게 형성되었는가?
2. 오사카와 가와사키의 근대도시 형성사 개관
3. 이주민 인구 집단의 성격
4. 정착지의 초기 환경과 집주지 형성 양상
5. 코리아타운의 장소성 형성 과정
6. 망국 디아스포라의 공간에서 한류 문화의 체험 공간으로

2장 1940년의 재일조선인 취업 구조: 국세조사 통계 원표의 분석을 중심으로_정진성
1. 전시경제하의 재일조선인
2. 전국(일본 본토) 차원에서 본 재일조선인의 취업 구조
3. 지역별로 본 재일조선인의 취업 구조
4. 재일조선인 취업 구조의 변화: 최하층 노동자에서 공장 노동자와 경영자로?

3장 “일하고 일하고 또 일했어요”: 재일한인 1세 여성의 노동 경험과 그 의미_권숙인
1. 재일한인 1세 여성, 일하는 존재
2. 몇 가지 선행 연구를 통해 본 재일한인 여성 노동자
3. 통계로 본 재일한인 여성의 공적 노동
4. 생애사를 통해 본 여성의 노동 경험
5. 재일한인 1세 여성의 일과 노동: 특수성과 보편성

4장 일본에 돈 벌러 간 이야기: 1910~1920년대 일본 방직 산업의 조선 여공_권숙인
1. 조선 여공의 등장
2. 일본 방직 산업의 조선인 여성 노동자
3. 일본에 돈 벌러 간 이야기: 개인 서사를 통해 본 조선 여공의 이동과 노동
4. 조선 여공의 고난과 성취를 역사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