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띄어쓰기 없이 입력해 주십시오
  > 총 도서목록 > 분야별 도서목록 > 총류 > 방송의 진화
       
 
 

방송의 진화
최홍규·김유정·김정환·심홍진·주성희·최믿음 지음
한울아카데미 / 2018-04-20 발행 / 신국판 / 양장 / 200면 / 22,000원
ISBN 978-89-460-7065-3 93070
분야 : 총류, 언론학, 정보·기술
 
  전 세계적으로 방송 영역은 지금껏 경험해보지 못한 격랑의 파고를 넘고 있다. 이 책에서는 방송을 둘러싼 변화의 원인과 이로 인한 결과를 심층적으로 이해하기 위해 방송을 구성하는 주요 요소들을 하나씩 검토했다. 기존의 방송 영역을 특징짓는 틀과 규칙이 미디어 이용자와 미디어 조직의 전략적 선택으로 어떤 변화를 겪으며 다시금 미디어 이용행위와 사업자들의 시장 행위에 영향을 미치는 구조가 되는가를 과정적으로 포착하고자 했다.


새로운 기술 새로운 미디어 새로운 시장 새로운 기회
방송은 이 변화에 어떻게 적응할 것인가

사람들에게 필요한 건 콘텐츠지 방송국이 아니다

방송의 역사는 언제나 위기와 함께였고, 언제나 변화의 한복판이었다고 말해도 틀린 말은 아니다. 하지만 최근 10여 년 동안, 새로운 테크놀로지와 맞물려 일어난 미디어 환경의 변화는 방송의 정의 자체를 흔들 만큼 강렬하고 충격적인 수준으로, 말 그대로 급변하고 있다. 그 변화의 중심에는 디지털 혁명과 ICT 혁명을 바탕으로 인터넷과 소셜미디어가 열어 놓은 새로운 플랫폼의 등장이 자리 잡고 있다.
변화를 마음껏 즐기고 있는 쪽은 이용자들이다. 그들은 방송사가 제공하는 대로 받아보던 ‘시청자’에서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장소에서 원하는 콘텐츠를 찾아 즐기는 ‘이용자’로 진화했다. 그들은 취향에 맞는 콘텐츠를 추천하고 공유하고 목록을 만들어 지인과 함께 즐기기도 하고 직접 창작자가 되어 자신만의 방송을 만들기도 한다.
전통적 의미의 방송은 그리고 방송 제도와 조직은 변화된 환경과 이용자 행태에 적응하기 위해 여러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이 책에서 저자들은 이러한 미디어 생태계의 변화가 주요 방송 구성 요소들에 미치는 영향을 하나씩 검토하며, 미디어 생태계의 급변에 적응하기 위한 방송의 변화들을 심층적으로 분석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테크놀로지와 이용자, 공급자의 ‘공진화’

방송을 둘러싼 미디어 환경 변화에 기폭제가 된 것은 단연 새로운 테크놀로지의 등장이었다. 디지털 기술과 ICT 혁명의 확산은 미디어 콘텐츠에 대한 접근 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꿨다. 이 변화의 중심에 있는 것은, 단연 수용자의 진화이다. 방송 콘텐츠의 수용자들은 TV 수상기 앞에 앉아 있는 수동적 시청자에서 테크놀로지의 변동이 낳은 인터랙티브 환경을 통해 활발하게 작용하는 ‘이용자’로 진화해왔다.
방송 콘텐츠가 방송국으로부터 송출되는 전파의 실시간 수신에 기초한 아날로그적, 선형적, 동시적 존재에서, 네트워크상의 데이터로 전환되는 것은, 방송 시청자들의 수용 방식 또한 다시보기, 몰아보기 등 비선형적(non-linear) 시청 양식의 발달을 불러왔다. 방송 역시 이러한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최적화된 검색과 공유가 쉬운 레이아웃 등 끊임없이 이용자의 주목도를 높이고 편의를 증진시키기 위한 노력을 경주했다.
또한 이동 중 시청과 스마트 폰의 작은 화면에서 시청 등, 개인이동통신의 확산에 의해 변모된 시청 환경에 맞춘 방송의 콘텐츠와 편성의 변화 역시 계속되고 있다. 테크놀로지의 변화가 시청 방식을 변화시키고, 그에 대응해 방송의 콘텐츠와 편성 역시 진화해온 것이다.
또한 방송 공급자들은, 새로운 미디어 환경에서 시장 위치를 유지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콘텐츠의 제작과 전달에 새로운 기술을 도입하는 것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HD에서 UHD로, 한 걸음 더 나아가 3D 방송까지 방송 송출 기술도 급격하게 발전하고 있고 제작 현장에서도 드론 촬영이나 VR 영상 편집 등 첨단 기술이 심심치 않게 사용되고 있다.

미디어 생태계의 변화와 시장 행위자로서 방송
“미디어 조직”으로서 방송의 전략적 선택들

이 책에서 저자들은 방송을 둘러싼 변화의 원인과 이로 인한 결과를 심층적으로 이해하기 위해 주요 방송 구성 요소들을 하나씩 검토했다.
특히 일반적으로 잘 포착하기 어려운 방송사 등 미디어 조직의 움직임 또한 주목한다. 미디어 이용의 능동성과 적극성에 대응한 미디어 조직의 움직임을 살핌으로써 현재 방송 영역이 어떤 방향으로, 어떻게 변모하는가를 파악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기술이 사회적으로 활용되는 맥락에 대한 함의도 얻을 수 있다. 특히 이를 통해 방송 영역의 기존 틀과 규칙이 (전통적 의미의 TV 시청자를 포함한) 미디어 이용자와 미디어 조직의 전략적 선택으로 어떤 변화를 겪으며, 그것이 다시금 미디어 이용 행위와 사업자들의 시장 행위에 영향을 미치는 구조를 어떻게 변모시키는지를 포착하고자 했다.
오늘날 방송 환경 변화의 가장 큰 부분은 기존 방송 외부 영역의 기술적 혁신이 전통적인 방송에 접목되면서 나타난 현상들이다. 방송의 개념으로 혹은 산업적 영역으로 포섭할 수 있는가에 대해 논쟁이 끊이지 않는 방송 공급자들의 여러 신규 서비스들은 물론이고, 지상파방송이나 위성 및 케이블 TV 등 전통적인 방송 영역에서도 이러한 접목 사례는 이미 적지 않다.
그러나 혁신적 미디어 테크놀로지가 지닌 많은 가능성들은 또한 방송 현장과 다양한 이해의 충돌을 불러오는 요인이기도 하다. 그 때문에 전통적인 방송서비스 사업자들은 한편으로는 이처럼 스스로 새로운 양상의 주체가 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새로운 플랫폼, 새로운 단말기, 새로운 스크린의 이용이 가져올 실시간 시청에 대한 ‘잠식’을 우려한다. 지금까지 TV라는 문화적 양식이 고수해온 방송의 흐름, 그리고 여기서 형성되는 시청자 흐름이 허물어뜨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양상들을 저자들은 미디어 이용 행태의 측정과 관련한 제4장과 방송 영역의 재원을 다룬 제5장을 통해 심층적으로 고찰하고 있다. 일례로, 이미 많은 사람들이 인터넷을 통해 방송 콘텐츠를 이용하고 있다. 이러한 비선형적(non-linear) 시청 양식의 확장에 의해 방송 콘텐츠의 이용 양상은 기존의 간결하고 단선적인 실시간 시청에서 복합적이고 융합적 방향으로 진화했으며, 이는 실시간 시청의 감소로 가시화되고 있다. 이 때문에 TV 시청 행위를 측정하는 기존의 가구 시청률이 이용자들의 방송 콘텐츠 이용 양상을 충분히 대변하고 있는지 의문이 제기되었고, 이에 따라 새로운 플랫폼에 따른 다양한 이용을 단순 노출부터 참여적 이용까지, 구체적으로 측정하고 계량화하려는 다양한 방식이 실험되고 그 효용성이 시험받고 있다. 나아가 이러한 새로운 측정 방식이 어떻게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수익 창출에 유용한 정보가 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여러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방송의 급변하는 생태계에 적응하며 진화 중”.

그러나 이미 방송은 송신자가 일방적인 힘으로 좌우하는 미디어가 아니다. 방송에 참여하는 개인들이 군집화되고 있고 이러한 군집의 효과는 ICT 기술을 위시한 초연결 방송 플랫폼으로 극대화되고 있다. 동시에 이용자들 역시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저자들이 서문에서 인용한 “사람들에게 필요한 것은 금융 서비스일 뿐, 은행이 아니다(Banking is necessary, banks are not)”라는 구절처럼, 이제 ‘방송’이라는 미디어는, ‘방송국’이라는 공간적 중심에 기초를 둔 형태로부터 콘텐츠와 그에 연관된 다양한 서비스가 중심이 되는 네트워크의 형태로 진화하고 있다. 몇몇 방송사가 중심이 되는 기존의 시장 틀로부터, 수용자와 다수의 콘텐츠 공급자들이 복합적으로 상호작용하는 환경으로, 방송 영역을 둘러싼 미디어 생태계의 급변은 이미 진행 중이다. 그 속에서 앞으로 방송 영역이 어떤 방식으로 적응해 나아가야 할 것인가에 대한 의견은 분분하다.
이 책은 이처럼 현재 진행 중인 미디어 환경의 빠른 변화에 대해, 그 앞날을 예측하고, 방송 영역이 이 변화에 어떤 방식으로 적응하고 ‘진화’해 나아가야 할 것인가에 대해, 다양한 측면에서 유용한 고찰을 제공해주고 있다.
 
  1장 미디어 테크놀로지의 발전과 수용자의 진화
2장 방송 콘텐츠의 진화
3장 방송 편성의 진화
4장 이용 성과 측정의 진화
5장 방송 수익 모델의 진화
6장 방송의 흐름과 이용자의 가로지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