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띄어쓰기 없이 입력해 주십시오
  > 총 도서목록 > 분야별 도서목록 > 철학 > 통합적 인간과학의 가능성: 맑스와 뒤르케임의 귀환
       
 
 

통합적 인간과학의 가능성: 맑스와 뒤르케임의 귀환
김명희 지음
한울아카데미 / 2017-03-17 발행 / 신국판 / 양장 / 608면 / 54,000원
ISBN 978-89-460-6318-1 93300
분야 : 철학, 사회학, 과학·과학철학
총서 : 전문연구총서 (1)
 
  더 나은 삶을 위한 사회과학이 필요한 시대
맑스와 뒤르케임을 새롭게 호출하다


오랜 시간 서로 무관한 것으로 여겨졌던 맑스와 뒤르케임의 사회과학방법론 사이에 숨어 있는 공통성을 찾아내고, 그 토대 위에서 새로운 지식 통합의 지평을 모색한다.
‘가치중립적 사회과학’을 이상으로 삼는 실증주의적 사회연구 관행은 현대 한국 사회의 복잡한 사회문제와 인간 현상을 설명하고, 타당한 처방을 제시하는 데 무능하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그 결과 사회과학은 전문가의 과학으로 전락했고, 심지어 쓸모없는 학문 분야로 인식되기에 이르렀다. 오늘날 과학과 인문학의 단절을 일컫는 ‘두 문화’ 문제 또한 파편화된 지식 생산의 위기와 무관하지 않다.
이 같은 현실을 대면한 저자는 인간과학을 분할해온 여러 이분법이 맑스와 뒤르케임의 사회과학방법론에서 어떻게 통합될 수 있는지를 비판적 실재론의 관점에서 논증한다. 맑스와 뒤르케임의 방법론이 공유하는 합리적 핵심을 현대 사회연구에 응용할 때, 인간의 ‘고통’과 ‘가치’의 문제를 끌어안는 진정한 인간과학의 가능성이 열릴 것이다.


▶ ‘두 문화’를 넘어선 통합된 인간과학의 모색

오늘날 학계의 관행에 내면화된 ‘두 문화’는 19세기 말 본격화되어 1945년 즈음 제도적으로 정착된 근대적 분과학문 체제에서 비롯된 것이지만, 한편으로 몰역사적이고 몰가치적인 실증주의적 경험과학에 대한 인문학자와 철학자의 저항을 담고 있다. 예컨대 오랜 시간 경험적 현실을 다루는 사회과학은 ‘가치중립’적이어야 한다는 원칙 아래 계량적 방법만이 표준적인 연구방법으로 간주되었다. 하지만 이러한 방법에 따라 수행되던 사회연구는 인간의 의도, 가치, 행위가 개입하는 복잡한 사회 현상을 다루기 어려웠다. 이를 비판하며 등장한 방법론적 이원론을 반영하여 사회과학은 분열된 지식 영역으로서 분과학문화를 가속화했다. 따라서 과학성을 유지하면서도 실증주의적이지 않은 바람직한 사회과학의 상을 (재)정립하는 작업은 대안적인 통합과학 패러다임의 모색을 위해서도 피해갈 수 없는 과제다.
이 책은 이러한 문제의식에서 출발해 근대 사회과학의 시조라 할 수 있는 맑스와 뒤르케임의 방법론을 새롭게 독해한다. 그동안 맑스는 급진적인 좌파 이론가로, 뒤르케임은 상대적으로 보수적인 이론가로 이해되어 두 사상가의 방법론에 대한 심도 있는 비교 연구를 찾기 쉽지 않았다. 그 결과 둘 사이에 존재하는 공통점은 거의 주목받지 못했지만, 둘은 핵심적인 방법론과 과학관을 공유하고 있다. 그 방법론은 여전히 고갈되지 않은 잠재력과 생산성을 갖고 있으며, 비판적 실재론의 관점에서 보다 타당하게 이해될 수 있다.


▶ 이분법 벗겨내기, 비판적 실재론으로 다시 읽는 맑스와 뒤르케임의 방법론

이 책은 맑스와 뒤르케임의 방법론을 읽는 해석의 프레임 자체를 변경하는 것에서 논의를 시작한다. 이러한 시도는 실증주의 과학관이 맑스와 뒤르케임의 실재론적 사회과학을 해석하는 프레임으로 기능할 때 생기는 ‘어긋남’을 교정하기 위한 것이다. 두 명의 맑스, 두 명의 뒤르케임 논제가 대표적인 사례다. 두 이론가의 초기 사상과 후기 사상 사이에 단절과 모순이 있다는 두 명의 맑스, 두 명의 뒤르케임 논제는 현대 사회이론가들이 폭넓게 동의하는 주도적인 해석으로 자리 잡았다. 그런데 저자는 이러한 해석을 끌고 가는 철학적 ‘이분법’ 자체가 타당한 것인지를 질문한다. 어떤 점에서 맑스와 뒤르케임의 이론을 인식론적으로 분할해왔던 이분법적 메타가정은 맑스와 뒤르케임의 사회과학이 이미 넘어서고자 했던 이분법들이기 때문이다.
이것이 실증주의 과학관의 오류를 정정하면서 발전한 비판적 실재론의 지원이 유효한 까닭이다. 인간과학 내부의 이원론과 이분법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 속에서 정교화된 비판적 실재론을 새로운 해석의 패러다임으로 도입할 때 이들 사이에서 상당한 공약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다. 대표적으로 이론과 실천의 통일을 지향했던 맑스의 설명적 비판은 과학과 도덕의 화해를 지향했던 뒤르케임의 도덕과학과 유사한 방법론을 공유한다. 이를테면 뒤르케임은 사실판단과 가치판단 사이에 존재한다고 여겨지는 심연을 부정하면서, “무엇인가가 아니라 무엇이 바람직한가”를 말해줄 수 없다면, 즉 “현실의 지식이 삶에서 우리에게 도움을 주지 못한다면 왜 그 지식을 추구하는가”라고 질문한다. 이들의 해법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양자 모두 경험되는 사회현상을 야기한 인과기제를 밝힘으로써, 설명을 통한 비판을 추구했던 이론가인 것이다. 저자는 맑스와 뒤르케임의 이론이 생산되는 공정을 치밀하게 분석해 역사적인 동시에 개방된 현실을 탐구하는 사회연구의 이론적‧실천적 설명모델로 재구성한다. 그에 따르면 맑스와 뒤르케임은 이론을 검증하기보다는 이론을 만드는 방법론을 가졌다.


▶ 사회적 고통에 개입하는 사회과학은 가능할까?

결국 맑스와 뒤르케임이 견지한 실재론적 사회과학의 합리적 핵심을 재구성하는 것은 실증주의 과학관이 잃어버린 근대 사회과학의 이상(the ideal)을 복원하는 작업이기도 하다. 이 책은 근대 사회과학이 출발하는 지점으로 거슬러 올라가 현대 인문사회과학이 처한 답보 지점을 넘어설 가능성을 모색한다. 나아가 ‘사회적 고통’과 같은 현대 사회 문제에 실재론적 연구방법론이 적용될 수 있는 연구사례를 다룬다. 이 책에서 나타난 논의들을 살펴보는 것으로 사회연구자들은 공부의 목적과 방법에 대해 성찰할 수 있고, 오늘날 사회과학의 책무는 무엇이며,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새롭게 질문할 수 있을 것이다.
 
  책을 펴내며
"두 문화"를 넘어 인문사회과학의 토대를 새로이 하기
제I장 머리말
1. 왜 맑스와 뒤르케임의 사회과학방법론인가? | 2. 이 책의 개요: 어떤 문제를 어떻게 다룰 것인가?
제II장 이분법적 해석의 오류들: 맑스와 뒤르케임의 딜레마와 새로운 사회과학철학의 요청
1. 현대 사회과학철학의 이원론적 문제장 | 2. 이분법적 해석의 오류들: 맑스와 뒤르케임의 딜레마 | 3. 두 개의 사회학의 딜레마: 고전 사상의 안티노미? | 4. 비판적 논평: 새로운 사회과학철학의 요청
제III장 비판적 실재론의 사회과학철학
1. 실증주의와 실재론 | 2. 비판적 실재론의 과학철학 개관 | 3. 초월적 실재론과 과학적 발견의 논리 | 4. 비판적 자연주의와 설명적 비판 | 5. 비판적 논평: 텍스트를 읽는 독법
제IV장 맑스와 뒤르케임의 비판적 자연주의
1. 19세기 과학철학의 현재성: 칸트 이후의 딜레마 | 2. 맑스의 인간적 자연주의: 관념론과 유물론의 이항대립을 넘어 | 3. 뒤르케임의 사회학적 자연주의: 도덕론과 경제학의 이항대립을 넘어 | 4. 대화: 맑스와 뒤르케임의 층화이론과 공시발현적 힘의 유물론 | 5. 비판적 논평: 맑스와 뒤르케임의 비판적 자연주의 | 예비 고찰 1 『정치경제학 비판 요강』과 『자본론』의 상호텍스트성
제V장 『자본론』의 방법론과 설명적 비판
1. 설명적 비판의 문제제기: 『자본론』 1판 서문 및 2판 후기를 중심으로 | 2.『정치경제학 비판 요강』과 『자본론』의 사회형태학과 사회들 | 3. 과학적 발견의 논리와 설명적 방법론 | 4.『자본론』의 설명적 비판의 쟁점들 | 5. 비판적 논평: 이론과 실천의 변증법 | 예비 고찰 2 『사회분업론』과 『자살론』의 상호텍스트성
제VI장 『자살론』의 방법론과 설명적 비판
1. 설명적 비판의 문제제기: 『사회분업론』 1판 서문을 중심으로 | 2. 과학적 발견의 논리와 설명적 방법론 | 3. 『사회분업론』과 『자살론』의 사회형태학과 사회들 | 4. 『자살론』의 설명적 비판의 쟁점들 | 5. 비판적 논평: 사실과 가치의 변증법
제VII장 이행기 과학과 자연주의 사회과학의 가능성: 맑스와 뒤르케임의 귀환
1. 논의의 요약과 딜레마의 해결: 고전 사회학의 재정식화 | 2. "두 문화"를 넘어서: 이행기 과학과 통합적 인간과학의 가능성 | 3. 응용과 개입: 사회적 고통에 대한 통합적 접근 | 4. 비판적 논평: 자연주의 사회과학의 가능성
제VIII장 맺음말: 새로운 지식통합의 지평을 향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