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띄어쓰기 없이 입력해 주십시오
  > 총 도서목록 > 분야별 도서목록 > 정치·국제관계 > 덩샤오핑 제국 30년
       
 
 

덩샤오핑 제국 30년
(원제) 鄧小平帝國30年
롼밍 지음 / 이용빈 옮김
한울아카데미 / 2016-02-19 발행 / 신국판 / 양장 / 480면 / 45,000원
ISBN 978-89-460-5871-2 93910
분야 : 정치·국제관계, 중국연구
 
  <책 소개>

▶개혁의 선구자라는 찬사 뒤 숨겨진 덩샤오핑의 이면,
민주와 자유를 두려워한 독재자의 실체를 폭로하다

이 책은 개혁·개방의 총설계사로 평가받는 덩샤오핑이 실은 얼마나 자유화에 반대한 보수적인 인물이었는지를 파헤친다. 덩샤오핑이 주도한 개혁·개방은 단지 경제 영역에만 한정되었을 뿐, 그는 다른 영역에서는 철저하게 보수파였다. 덩샤오핑 제국의 형성 과정을 직접 목격한 저자는 그동안 국내에 잘 알려져 있지 않았던 덩샤오핑의 정치적 책모와 현대 중국 정치사의 복잡한 이면을 생생하게 증언한다.
또한 높이 평가되는 경제 영역에서의 개혁·개방에 대해서도 냉철하고 심도 있게 비판하면서, 오늘날의 중국은 ‘개방’이라는 새로운 형태를 지닌 ‘공산노예제도’라고 강조한다. 덩샤오핑을 재조명한 이 책은, 역설적으로 정치가 덩샤오핑의 진가를 더욱 여실히 증명하고 인간 덩샤오핑의 모습을 생생하게 보여준다는 점에서 덩샤오핑을 더욱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도록 한다.


<출판사 서평>

▶개방적인 형태의 민족주의 독재국가, 덩샤오핑 제국

‘오늘날 중국을 있게 만든 장본인’, ‘중국 인민에게 가장 사랑받는 지도자’, ‘개혁·개방의 총설계사’. 이는 덩샤오핑에게 흔히 붙는 수식어다. 덩샤오핑에 대한 평가는 유독 관대해 유혈 진압으로 수많은 인명이 학살된 6·4 천안문 사태마저도 ‘덩샤오핑의 어쩔 수 없는 결단’으로 포장되곤 한다. 과연 그는 그토록 위대한 지도자였을까?
이 책은 개혁·개방의 선구자로 평가받는 덩샤오핑이 실은 자유와 민주를 얼마나 두려워한 보수적인 독재자였는지를 파헤친다. 천안문 학살은 이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사건이다. 천안문 사태는 당시 전 세계적 조류였던 민주화를 막기 위해 자행한, 철저히 계산된 덩샤오핑의 대전략이었다. 그가 주도한 개혁·개방은 단지 경제 영역에만 한정되었을 뿐, 그는 다른 영역에서는 철저하게 보수파였다. 처음에는 당내 민주개혁의 대표주자인 후야오방을 등용했다가 경제 영역에서의 개혁이 자리 잡고 나자 이 개혁의 바람이 정치·사상·문화 영역으로 확대될까 봐 후야오방은 물론 당내 민주개혁파를 철저하게 제거한 데서도 이를 잘 알 수 있다. 저자는 이처럼 그동안 국내에 잘 알려져 있지 않았던 덩샤오핑의 정치적 책모와 현대 중국 정치사의 복잡한 이면을 보여준다.


▶‘경제=개혁주의’, ‘정치=보수주의’의 양면 수법을 추구하다

저자는 사람들이 그토록 높이 평가하는 경제 영역에서의 개혁·개방에 대해서도 냉철하고 심도 있게 비판한다. 흔히 덩샤오핑의 개혁·개방으로 중국이 지금처럼 부상하게 되었다고 여기지만, 저자는 오늘날의 중국은 ‘개방’이라는 새로운 형태를 지닌 ‘공산노예제도’에 불과하다고 일갈한다. 즉, “국가는 큰 몫을 갖고, 집단은 가운데 몫을 갖고, 개인은 작은 몫을 갖는다”라던 전면 보수파 천윈의 공식을 변형해 ‘국가와 외자는 큰 몫을 갖고, 탐관오리와 중산계급 집권자는 중간 몫을 가지며, 수억 명의 노동자는 작은 몫을 갖는’ 것으로 바꾼 데 불과하다는 것이다. 지주와 자본가의 산물을 공유하던 이전의 공산주의에서 농민과 노동자의 산물을 공유하는 것으로 바뀌었다는 점에서 보면 덩샤오핑 제국은 이전보다 나아진 것이 없다고 보아도 무방하다는 것이 저자의 주장이다.


▶정확하게 보고, 신속하게 움직이며, 맹렬하게 손을 쓴, 노련한 정치 고수

1997년 2월 19일 덩샤오핑이 사망한 이래 20여 년이 지나도록 중국은 덩샤오핑의 지배에서 조금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오늘날의 중국의 이해하려면 덩샤오핑을 정확하게 파악해야 한다. 이 책의 저자 롼밍은 중국공산당 총서기 후야오방의 책사형 비서로서 이른바 덩샤오핑 제국의 형성 과정을 직접 체험하고 목격했고, 장제스의 장남인 장징궈 등 중국국민당과도 유기적인 관계를 맺었으며, 타이완 민주진보당의 지도자로 총통에 오른 천수이볜의 국책고문으로 활동한 사람이다. 정무·당무·국무 감각을 지닌 뛰어난 참모이자 역사의 산증인으로서 현대 중국 정치의 역동적인 궤적을 대변하는 삶을 살았던 저자는 생생한 증언과 날카로운 분석을 통해 덩샤오핑 제국의 진면목을 파헤친다.
덩샤오핑을 재조명한 이 책은, 역설적으로 정치가 덩샤오핑의 진가를 더욱 여실히 증명하기도 한다. 우파인 후야오방과 자오쯔양의 창의력과 이상주의를 자신의 제국을 건설하는 데 철저히 이용한 후 자신에게 해가 될 수 있다고 판단되는 지점에서 내친 것이나, 기득권 세력이던 덩리췬 등의 좌파 원로 역시 자신의 노선을 비판하지 못하도록 노련하게 배척한 것을 보면 그가 얼마나 정치 고수였는지를 잘 알 수 있다. 상황에 대한 판단력과 사람을 다스리는 능력을 토대로 자신의 뜻한 바를 관철해나가는 카리스마 면에서만큼은 저자도 인정하는 뛰어난 실력자였다.
이 책을 통해 위대한 지도자 덩샤오핑이 아닌, 정치적 격동 속에서 자신의 신념이 흔들리기도 하고 자신의 뜻을 이루기 위해 누군가를 철저히 이용하기도 하는 인간 덩샤오핑의 생생한 모습을 확인함으로써 더욱 객관적인 시각에서 덩샤오핑을 평가할 수 있게 될 것이다.
 
  머리말. 덩샤오핑을 알아야 중국을 알 수 있다

1장. 도고일척 마고일장
2장. 마오쩌둥 제국에서 덩샤오핑 제국으로
3장. 후야오방과 보수파의 대분열
4장. 경제에서 후야오방을 내쫓고 정치에서 저우양을 타격하다
5장. 덩샤오핑과 후야오방의 최후 결렬
6장. 중국 인민의 운명적인 비극
7장. 피비린내 나는 비바람 속에 후계자를 다시 바꾸다
8장. 덩샤오핑과 장징궈가 벌인 세기의 대결
9장. 덩샤오핑 제국의 이론적 기초
10장. 덩샤오핑 없는 덩샤오핑 제국
11장. 장쩌민에서 후진타오까지
12장. 민족주의 신노예제도 제국의 부상
13장. 덩샤오핑 제국의 변강 정책
14장. 덩샤오핑 제국의 글로벌 전략
15장. 자유제도와 노예제도 간의 최후 일전

보론1. 천안문 학살이 남긴 역사적 교훈
보론2. 역사는 위대한 인물의 전기가 결코 아니다
보론3. 제18차 당대회 개최와 함께 캄캄한 중국에 동이 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