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띄어쓰기 없이 입력해 주십시오
  > 총 도서목록 > 분야별 도서목록 > 역사학 > 근대 초기의 영국: 헨리 8세와 엘리자베스 1세의 국가 만들기
       
  수상 : 세종도서 학술부문/2016
 
 

근대 초기의 영국: 헨리 8세와 엘리자베스 1세의 국가 만들기
허구생 지음
한울아카데미 / 2015-07-15 발행 / 신국판 / 반양장 / 392면 / 24,500원
ISBN 978-89-460-6018-0 93920
분야 : 역사학, 유럽연구
 
  군주의 초상화는 예술과 권력이 결합된 것인데 1580년대 이후의 엘리자베스 초상화에서는 갈수록 ‘인간의 모습을 한 여성 군주’의 이미지가 사라지고 ‘초자연적 능력을 갖춘 여신’의 이미지가 강화된 까닭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1603년 그 누구라 하더라도 그녀를 인간의 이름으로 부르는 것이 불가능해 보였다”라는 관찰이 사실이라면, 사람들을 그렇게 만든 힘의 본질이 그녀가 가진 실제 권력에서 비롯되었는지, 아니면 이미지가 만들어낸 상징적 권력에서 비롯되었는지를 밝힐 필요가 있다.

_ 본문 중에서


∥책 소개

▶ 영국 근대의 시작에 튜더 왕조가 있었다!
▶ 근대 초기 영국의 정치·경제·사회를 다각적으로 조명한 개설서

이 책 『근대 초기의 영국』은 그동안 ≪서양사론≫과 ≪영국연구≫에 발표되었던 논문들을 수정·보완해 엮은 것이다. 제1부 ‘통치의 기술’에서는 헨리 8세와 엘리자베스 1세의 왕권과 의회 운영을 주로 다루었다. 조세권, 관료제도, 상비군 등 통치에 필요한 물리적 수단을 가지지 못했던 근대 초기의 군주들이 상징적 권력을 창출해 신민들의 내부적 복종을 이끌어내는 과정을 분석했으며, 의회를 어떻게 자신들의 통치 목적에 맞게 운영했는지에 관해 기술했다. 이와는 별도로 튜더 의회의 독자적 기능과 역할에 대해서도 역사적 의미를 부여하려고 했다. 마지막으로 헨리 8세 시대의 명재상이었던 토머스 울지, 토머스 모어, 그리고 토머스 크롬웰에 대한 두 영화 <사계절의 사나이(A Man For All Seasons)>와 <천 일의 앤(Anne Of the Thousand Days)>의 역사 인식을 살펴보고 영화와 역사의 관계에 대해서 생각해보았다.

제2부 ‘경제와 사회’에서는 근대적인 복지 정책의 효시로 평가받고 있는 ‘튜더 빈민법’이 제정된 배경을 경제적·사회적 조건에 따라 위기 입법과 정상 입법으로 분리해 두 범주의 입법이 내용 면에서 서로 어떠한 차이가 있었는지를 분석함으로써 보다 큰 흐름 속에서 빈민법의 역사적 의미를 찾고자 시도했다. 또한 튜더 사회의 지식인들이 빈곤과 부의 불평등 문제를 어떻게 인식하고 어떤 해결책을 제시했는지를 살펴보았다. 이자(利子)는 근대 초기의 영국이 물질적 기반을 확립하고 자본주의적 체제를 수용하기 위해서 해결하고 극복해야 할 문제였는데, 1571년 의회는 이자를 부정하는 절대적 도덕론과 경제적 효용론 사이에서 절묘한 타협안을 이끌어냄으로써 실질적으로 이자를 허용했다. 반(反)악덕대출법의 입법 과정을 분석한 부분은 중세에서 근대로 넘어가는 당시 영국인들의 세계관을 엿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의미가 있다. 마지막으로 네덜란드 이민자들이 영국에서 어떠한 차별적 대우를 받았는지, 그 차별이 지역적으로는 얼마만큼의 편차가 있었는지를 분석했는데, 다문화 시대를 맞은 한국에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

제3부 ‘연구 동향’에서는 20세기 튜더사 연구에서 찬란한 금자탑을 세운 제프리 엘턴(Geoffrey Elton)의 업적을 중심으로, 그가 이루어낸 성과와 학계에 미친 영향, 그리고 그의 유산을 살펴보았다. 그중 의회사에 대한 부분은 따로 떼어내어 어니스트 닐(John Ernest Neale)에 대한 엘턴과 그의 제자들에 의한 수정주의적 도전, 그리고 수정주의에 대한 재수정 요구 등을 추려서 연구 동향을 소개했다.


∥신간 출간의의(출판사 서평)

▶ 16세기 영국 속으로 들어가다

서양사는 편의상 고대, 중세, 근대로 삼분한다. 언제 근대가 시작되었는지에 대해서는 많은 논란이 있다. 어떤 사람들은 르네상스를, 어떤 사람들은 프랑스혁명을 그 기점으로 주장하기도 한다. 영국사에서는 대체로 튜더 왕조(1485~1603)를 근대의 출발점으로 삼는다. 그러니까 근대 문명(modern civilization)은 어림잡아 지난 400~500년간 서양이 이루어온 문명을 말하며, 지성사적 측면에서는 합리주의, 경제적으로는 자본주의, 정치적으로는 의회 민주주의에 바탕을 둔 국민국가가 그 요체라고 할 수 있다.
근대 초기(early modern period)는 근대사의 전반부로서 근대 문명이 형성되기 시작하는 단계에 해당된다. 영국사의 경우에는 일반적으로 튜더와 스튜어트(Stuart) 시대, 즉 16세기와 17세기를 지칭한다. 근대 초기는 영국사를 전공하는 학자들 중 가장 많은 사람이 매달려 있는 시기이며, 한국에서의 영국사 연구도 이 시기에 관해서 가장 활발한 연구가 이루어졌다. 그 이유는 간단하다. 근대의 모습이 이 시기에 나타나기 시작하기 때문이다. 국정과 왕실 살림이 분리된 근대적 정부가 출현하고, 의회가 국정 운영의 중심축으로 자리 잡게 되며, 자본 집약적인 농업을 중심으로 자본 축적이 활발하게 진행되는 것이 바로 이때이다. 또한 프랜시스 베이컨(Francis Bacon)과 아이작 뉴턴(Isaac Newton)이 주도하는 과학혁명도 이 시기에 이루어졌다. 그럼에도 아직 이 시기 영국을 체계적으로 정리한 서적이 많지 않다. 이 책은 근대 초기 영국사에 대해 개설적인 지식을 원하는 관련 전공자에게는 밑거름이 되고, 영국사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에게는 훌륭한 지식 교양서가 될 것이다.

특히 이 책의 제2장 ‘엘리자베스 초상화의 비밀’은 엘리자베스 1세와 부왕인 헨리 8세의 초상화에 얽힌 이야기들을 매우 흥미롭게 풀어낸다. 초상화가 단순히 군주를 그린 것이 아니라 복종의 내부화를 위해 상징적 권력을 창출해가는 과정이었음을 밝히고, 재위 기간이 45년이나 되는 엘리자베스 1세가 초상화에서는 늘 30대였다거나, 엘리자베스의 초상을 독점적으로 제작할 화가를 국왕이 직접 임명하고 그가 그린 초상화를 표준으로 정하여 본뜨게 하는 방법으로 정부가 초상화의 생산과 유통을 직접 관리하는 등의 내용이 엘리자베스 초상화 그림과 함께 담겨 있다.
 
  책머리에

제1부  통치의 기술

제1장  헨리 8세의 전쟁과 금란의 들판
제2장  엘리자베스 초상화의 비밀
제3장  개회 및 폐회 연설을 통해 본 군주와 의회
제4장  전쟁과 의회
제5장  튜더 의회: 중앙과 지방의 접점?
제6장  세 사람의 토머스: 영화〈사계절의 사나이>와 <천 일의 앤>의 역사 인식


제2부  경제와 사회

제7장  튜더 빈민법: 위기의 산물?
제8장  휴머니즘과 빈곤의 문제
제9장  헨리 브링클로우의 사회 개혁론
제10장  반(反)악덕대출법과 이자의 허용
제11장  엘리자베스 시대의 외국인 차별


제3부  연구 동향

제12장  제프리 엘턴과 튜더 혁명론
제13장  닐을 넘어, 엘턴을 넘어: 튜더 의회사 연구 동향

참고문헌
찾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