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띄어쓰기 없이 입력해 주십시오
A~z
  > 저자 소개 > 모든 저자 보기
     
 
최병관
최병관은 사진가이며 시인이다. 인천 남동구 산뒤마을에서 태어나 지금까지 그곳에서 살아오면서 사라져가는 고향 풍경을 사진과 글로 남기고 있다. 한국전쟁이 끝난 지 반세기 만인 1997~1998년까지 휴전선 155마일 서쪽 끝 말도부터 동쪽 끝 해금강까지 GOP 군부대에서 숙식을 하며 동서로 세 번을 횡단 사진 작업을 했다. 그 사진들로 2010년 유엔본부에서 <한국의 비무장지대 평화와 생명을 찾아서> 개인전을 열었으며, 사진책을 출간해서 유엔 192개 나라에 증정한 일로 국내외적 관심을 받았다. 2000~2003년까지는 전쟁으로 끊어진 경의선 철도, 도로 연결 비무장지대 사진 작업을 했으며, 2015년 통일의 길 경의선 사진책을 출간했다. 2004년 일본 동경사진미술관, 2004년 일본 아오모리미술관, 2005년 미국 하와이시립미술관,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념 초청전을 비롯해서 국내외 43회의 개인전을 열었으며, 20권의 사진 책과 3권의 포토 에세이, 3권의 시집, 1권의 어린이 책을 출간했다. 그중에서『어머니의 실크로드』(한울 2014),『휴전선 155마일 450일간의 일기』(한울 2012)는 문화관광부 우수도서로 선정되었으며,『울지 마 꽃들아』(보림 2009)는 좋은 어린이 책으로 선정되었다. 1999년 대통령표장, 2002년 인천광역시문화상, 2003년 자랑스런논현인상, 2004년 외교통상부장관표창, 2005년 인천환경인대상, 2017년 DMZ문화대상을 받았다.
  그리워할 사람이 있다는 건: 시와 사진의 속삭임
  최병관 지음 / 2018-04-10 / 29,000원

  어머니의 실크로드: 세상에서 가장 눈물겹고 따뜻한 길
  최병관 글·사진 / 2014-01-06 / 24,000원

  휴전선 155마일 450일간의 일기
  최병관 지음 / 2012-09-05 / 24,000원